이동국 "내 역할 본선 진출...골 없었지만 하나돼 올라갔다"

재경일보 이희진 기자 이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6 07:53:48

38살의 노장 이동국이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두번의 결정적인 골 찬스를 만들었으나 점수로 잇지 못한 아쉬움을 밝혔다.

6일 새벽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부뇨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A조 최종전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 0-0으로 비겼으나 조 2위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출전한다.

경기 종료 10분 전인 후반 33분 이근호과 교체 투입된 이동국은 후반 40분, 44분에 두번의 골 기회를 만들었으나 골키퍼에게 막혀 점수로 잇지는 못했다.

경기 후 이동국은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꿈에서 늘 그려왔던 장면인데, 마무리하지 못했다.내가 맡은 역을 다하지는 못한 것 같아 다소 아쉽다”면서도 "내가 맡은 역할은 한국을 월드컵 본선에 진출시키는 것이다. 골은 없었지만 모두가 하나돼 올라갈 수 있었다”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어 "내년 러시아 월드컵은 아직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내게는 너무 먼 시간이다. 팀에서 꾸준한 경기를 하겠다"고 했다.

또 이동국은 "같은 시간에 열리는 이란-시리아전 상황을 모르기 때문에 이겨야 된다는 생각이 많았다"며 "그래서 교체 투입을 준비할 때 골을 넣어야 한다는 생각이 가장 앞섰다"고 당시 긴박했던 심경을 전했다.

이동국은 "골 결정력 부족이 한국 축구의 문제점이다. 이에 대해서는 선수들도 반성하고 있다"며 "월드컵에 가서는 단 한 번의 찬스를 골로 연결시키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마지막 투혼으로 최악의 사태를 막아냈다', '조금 더 일찍 투입됐다면' 등 반응을 나타내며 이동국을 칭찬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