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내 역할 본선 진출...골 없었지만 하나돼 올라갔다"

재경일보 이희진 기자 이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6 07:53:48

38살의 노장 이동국이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두번의 결정적인 골 찬스를 만들었으나 점수로 잇지 못한 아쉬움을 밝혔다.

6일 새벽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부뇨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A조 최종전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 0-0으로 비겼으나 조 2위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출전한다.

경기 종료 10분 전인 후반 33분 이근호과 교체 투입된 이동국은 후반 40분, 44분에 두번의 골 기회를 만들었으나 골키퍼에게 막혀 점수로 잇지는 못했다.

경기 후 이동국은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꿈에서 늘 그려왔던 장면인데, 마무리하지 못했다.내가 맡은 역을 다하지는 못한 것 같아 다소 아쉽다”면서도 "내가 맡은 역할은 한국을 월드컵 본선에 진출시키는 것이다. 골은 없었지만 모두가 하나돼 올라갈 수 있었다”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어 "내년 러시아 월드컵은 아직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내게는 너무 먼 시간이다. 팀에서 꾸준한 경기를 하겠다"고 했다.

또 이동국은 "같은 시간에 열리는 이란-시리아전 상황을 모르기 때문에 이겨야 된다는 생각이 많았다"며 "그래서 교체 투입을 준비할 때 골을 넣어야 한다는 생각이 가장 앞섰다"고 당시 긴박했던 심경을 전했다.

이동국은 "골 결정력 부족이 한국 축구의 문제점이다. 이에 대해서는 선수들도 반성하고 있다"며 "월드컵에 가서는 단 한 번의 찬스를 골로 연결시키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마지막 투혼으로 최악의 사태를 막아냈다', '조금 더 일찍 투입됐다면' 등 반응을 나타내며 이동국을 칭찬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