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최고풍속 시속 157마일 이상...플로리다주 생필품 동나

재경일보 김미리 기자 김미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6 08:23:08

허리케인 '어마'가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격상되자 플로리다주가 5일(현지시간)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허리케인 5등급은 최고등급으로, 최고 풍속이 시속 157마일(253㎞) 이상의 초강력 허리케인으로 플로리다주 67개 카운티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어마'가 현재 풍속 등급 분류상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발달했다며 "이번 주 목, 금요일에 버진아일랜드, 도미니카공화국, 쿠바, 바하마 북부를 거쳐 주말쯤에 플로리다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릭 스코트 플로리다 주 지사는 "충분한 시간과 물자, 융통성 있는 대응"을 강조하며 키 웨스트를 포함한 42개의 저지대 섬을 가지고 있는 키스( Keys )만 일대의 관광객은 6일까지 모든 떠나게 하고 주민들은 그 다음날 대피하도록 명령했다.

행정적인 대피명령은 주민들을 강제로 끌어내지는 않지만, 이를 어기고 남아있는 사람이 나중에 구조 받기를 기대해서는 안된다고 당국은 경고했다. 또 릭 스코트 지사는 주 방위권 병력 7천여 명을 8일까지 동원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리케인 '어마'에 대비하기 위해 남부 플로리다 전 지역의 상점의 생수 등 생필품이 거의 동이 나고 가솔린 탱크를 채우느라 주유소마다 줄이 서고 주민들은 셔터들을 모두 꺼내 장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4등급 허리케인 '하비'로 텍사스주에서는 최소 60여명이 숨졌으며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여자친구, 신나는 휴가 비하인드…"청량美 가득"

여자친구의 청량미 가득한 화보가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사회복무요원' 규현, 김희철 SNS로 깜짝 근황 전해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인크레더블2' 136만↑, '겨울왕국' 넘어 디즈니·픽사 첫주 최고 기록

'인크레더블 2'가 개봉 첫주 주말 동안 누적 136만 관객을 동원하며 디즈니 픽사 한국 개봉 첫 주 최고...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