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샤오미 뭉쳤다…애플 맞서 20만원대 안드로이드폰 출시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6 17:44:08

구글 샤오미

구글이 중국 샤오미와 손잡고 안드로이드 기반의 20만원대 스마트폰을 선보이며 애플 아이폰의 아성에 도전장을 냈다.

5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구글과 샤오미는 이날 인도 뉴델리에서 중저가형 스마트폰인 'Mi A1'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이는 구글이 주력하는 운영 체제(OS)인 '안드로이드 원'을 기반으로 하고, 샤오미가 제조한 듀얼카메라 폰으로, 비교적 저가인 234달러(약 26만5천 원)에 첫선을 보였다.

양사는 인도에 이어 인도네시아, 러시아 등 40개국에서 Mi A1을 출시할 계획이다.

홍콩에서도 오는 7일 230달러에 판매를 시작하지만 구글 서비스가 차단된 중국 본토에는 상륙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IDC의 브라이언 마는 "Mi A1의 가격 전략이 꽤 공격적"이라며 "이는 경쟁사의 고급형 스마트폰의 경쟁력을 떨어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의 기술과 샤오미의 기기가 한 데 뭉친 것은 애플에 맞서려는 양측의 이해가 맞물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구글로서는 전 세계 OS 시장에서 안드로이드 원을 퍼트려 애플의 iOS에 대항할 수 있고, 샤오미는 간판 소프트웨어인 '미유아이'(MIUI)가 '애플 짝퉁'으로 불렸던 오명에서 벗어날 발판이 생긴 셈이다.

애플이 아이폰에 대한 관리를 엄격히 하는 것과 반대로 구글은 제조사, 유통사와 제휴를 강화하고 있다.

샤오미 글로벌의 제품 관리 및 마케팅 디렉터인 도너번 성은 "우리 고객 중 안드로이드를 이용해보려는 새로운 수요층이 형성됐다고 본다"면서 "세계 모든 사람에게 혁신을 선사하는 게 우리 목표"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더보기

업비트

카카오스탁 운영사,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오픈

카카오가 투자한 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를 선보인다. 두나무는

중국 가상화폐

철퇴 맞는 비트코인…중국서 출국금지, 미국선 사기죄 피소

가상화폐 광풍을 놓고 경고음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을 겨냥한 단속을 잇따라 강화하고

한국은행 허진호 부총재보

한은 부총재보 "가상화폐는 화폐 아닌 상품…소비자보호 리스크"

한국은행은 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라 상품이며, 금융안정 측면에서 볼 사안은 아니라는 입장을 재차

기획·특집더보기

공인중개사 시험 자료사진

중장년층 몰리는 공인중개사 시험...노후대책으로는 회의적

공인중개사 시험을 지원하는 중장년층들이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실시됐던 제27회 공

서산시_취업박람회 자료사진

잇따르는 ‘탈스펙’ 채용··· 사회전반에 뿌리내릴까

사회 일각에서 탈스펙 인재 채용의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인재 채용문화 변화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구직자 면접장면 자료사진

토익, 포기할 수는 없고 비용은 만만찮고...청년구직자의 이중고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치러야 하는 토익 시험의 비용이 구직자들의 주머니를 옥죄고 있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