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모의고사 영어 "지문 전반적으로 난이도 있었다"

재경일보 김미리 기자 김미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7 07:23:51

수능 전 치러진 올해 마지막 모의고사가 지난해 수능만큼 어려웠다는 평이다.

6일 EBS뉴스는 "처음 절대평가로 치러진 영어를 비롯해 국어와 수학의 체감 난이도 모두 다소 높았던 시험이었다"며 "지난해 수능과 올 6월 모의고사처럼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국어영역의 경우 "지문의 길이가 길어진 가운데 내용 파악이 까다로운 문제들이 많았고, 지난 6월 모의고사에서 새롭게 등장한 화법과 작문이 연계된 문항도 다시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수학의 경우, 가형은 지난 6월 모평보다는 다소 쉬웠지만 지난해 수능 난이도와 비슷하게 출제됐다"며 "수학 나형 또한 지난해 수능과 6월 모의고사와 비슷한 정도로 어렵게 출제돼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했다.

EBS 입시분석위원인 이금수 서울 중대부고 교사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수학 같은 경우는 영어가 절대평가가 되어서 변별력이 없다는 그런 생각들 때문에 아마 변별력 유지를 위해서 수능 떄도 이렇게 어렵게 출제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고 내다봤다.

이어 영어에 대해서는 "고난도 문항은 빈칸 추론문제와 간접 쓰기 유형에서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7일 진학사 등 입시업체는 영어 난이도가 지난 6월 모의고사 수준이라고 평했다. 진학사는 "영어 영역 출제 경향 등을 분석해 보았을 때 상위권 학생들의 발목을 잡을 만한 문제는 없었다"면서도 "1등급에서 오르락 내리락 하는 학생들에게는 지문이 전반적으로 난이도가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EBS뉴스는 평가원이 지난 6월 시험과 이번 모의고사를 토대로 올해 수능의 최종 난이도를 조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