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신에 더 많은 세금 매겨라" 일본서 '독신세' 신설 논란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9.07 15:24:40

일본에서 독신들에 더 많은 세금을 매기는 이른바 '독신세' 신설을 놓고 인터넷 게시판과 SNS가 달궈지고 있다.

7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인구 30만명의 소도시 이시카와(石川)현 가호쿠시(市)에서 '엄마과'(ママ課)라는 이름의 자원봉사단체와 재무성 공무원이 의견을 교환하는 간담회에서 나온 이야기가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독신세가 사람들 입길에 오르내렸다.

이 자리에서 자원봉사단체 엄마과의 한 회원이 "아이를 낳지 않는 것도 선택지의 하나이긴 하지만 결혼해서 아이들을 키우면 생활 수준이 내려간다. 독신자에게 부담을 지게 할 수는 없는 것인가"라고 묻자 재무성 공무원은 "독신세의 논의는 있었지만,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보도를 통해 이런 대화 내용이 알려지자, 가호쿠시에 "왜 독신세를 제안했나", "아이를 키우는 세대만이 힘든 것은 아니다"는 내용의 항의 전화·이메일이 쇄도했고, 인터넷상에도 비판이 쏟아졌다.

'엄마과'라는 이름의 자원봉사단체를 가호쿠시의 한 부서로 오해하면서, 시에 대한 비난 여론이 커지는 소동이 인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가호쿠시는 "정부에 독신세를 제안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을 했으나 비판은 사그러들지 않았다.

마침 이시카와현은 "아이를 만들지 않는 여성을 세금으로 돌봐주는 것은 이상하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던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의 고향이기도 하다.

논란에 대해 메구로 요리코(目黑依子) 조치(上智)대 명예교수는 "일본에서는 결혼을 하지 않거나 아이를 만들지 않는 것을 문제시하는 사고가 쭉 있어왔다"며 "하지만 결혼을 할지, 안 할지는 자유라서 벌칙처럼 과세를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하시모토 히로코 주몬지가쿠엔(十文字學園)여대 교수는 "문제의 배경에는 결혼을 촉구하면서도 결혼할 환경을 만들어주지 않는 정부의 자세가 있다"며 "일본은 보호자가 부담하는 교육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다"고 비판했다.

자녀를 보육소에 데려가는 여성(일본)
자녀를 보육소에 데려가는 여성(일본)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