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직무수행 '잘한다' 72%…4%포인트 하락[갤럽]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9.08 14:27:08

문재인 지지율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지난주보다 하락해 70% 초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성인 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1% 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는 답변은 72%로 지난주 조사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20%로 지난주보다 4%포인트 늘었으며, 8%는 의견을 보류했다.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8%),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5%), '개혁·적폐청산·개혁 의지'(10%) 등을 이유로 들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북핵·안보'(28%), '과도한 복지'(12%), '독단적·일방적·편파적'(7%), '사드 문제'(5%), '인사 문제'(5%) 등이 꼽혔다.

지역별로는 호남 지역의 긍정 평가 비율이 89%을 기록, 90%선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과 인천·경기 등 수도권은 74%, 대전·세종·충청은 70%, 부산·울산·경남은 66%, 대구·경북은 62% 등으로 집계됐다.

또 연령별로는 40대(86%), 30대(85%), 19∼29세(83%), 50대(62%), 60대 이상(53%) 순서로 긍정 평가가 많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가운데 94%가 각각 긍정 평가를 했고, 바른정당 지지층(54%), 자유한국당(29%) 등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50%, 자유한국당이 4%포인트 상승한 12%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바른정당과 정의당이 각각 7%, 5%의 지지율을 얻었다. 국민의당이 4%로 꼴찌를 나타냈다.

갤럽은 "새 정부가 조각 단계를 벗어나 본격적인 대북·외교 과제에 직면했고, 이 사안을 두고 양극으로 맞서는 여당과 제1야당에 힘이 실린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자세한 사항은 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더보기

중국 가상화폐

철퇴 맞는 비트코인…중국서 출국금지, 미국선 사기죄 피소

가상화폐 광풍을 놓고 경고음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을 겨냥한 단속을 잇따라 강화하고

한국은행 허진호 부총재보

한은 부총재보 "가상화폐는 화폐 아닌 상품…소비자보호 리스크"

한국은행은 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라 상품이며, 금융안정 측면에서 볼 사안은 아니라는 입장을 재차

비트코인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 "비트코인은 거품" 경고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리지워터를 이끄는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에 대해 쓴소리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1A4, '그레이' 버전 개인 포스터 공개…"청량·댄디"

보이그룹 B1A4(비원에이포)가 멤버별 개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이유, '잠 못드는 밤'+'가을아침'..1위 줄세우기

가수 아이유가 컴백과 동시에 차트 최정상을 물들였다.

'아이돌학교' 최종 평가 멤버 18인, 데뷔까지 일주일 남아…

’아이돌학교' 최종 데뷔 평가 멤버 18인이 가려졌다. 22일 방송된 Mnet '아이돌학교' 10회에서는 최종 데뷔 평가 멤버...

기획·특집더보기

공인중개사 시험 자료사진

중장년층 몰리는 공인중개사 시험...노후대책으로는 회의적

공인중개사 시험을 지원하는 중장년층들이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실시됐던 제27회 공

서산시_취업박람회 자료사진

잇따르는 ‘탈스펙’ 채용··· 사회전반에 뿌리내릴까

사회 일각에서 탈스펙 인재 채용의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인재 채용문화 변화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구직자 면접장면 자료사진

토익, 포기할 수는 없고 비용은 만만찮고...청년구직자의 이중고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치러야 하는 토익 시험의 비용이 구직자들의 주머니를 옥죄고 있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