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지진 규모 8.1 역사상 가장 강력...최소 32명 사망자 확인

재경일보 이혜진 기자 이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8 23:52:07

멕시코 역사상 가장 강한 규모로 관측된 규모 8.1 강진이 지난 7일(현지시간) 밤 멕시코 남부에서 발생해 최소 3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질조사국(USGS)은 7일 오후 11시49분께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 주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87㎞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서 규모 8.1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9.7㎞로 여진도 62차례 있었으며 진앙으로부터 약 1000km 떨어진 수도 멕시코시티를 포함한 전 국토의 절반에서 지진이 느껴졌다고 알려졌다.

멕시코시티에서는 공항 창문이 부서지는 등 다수 지역에서 전기가 끊겨 100만명 가량이 정전 피해를 입었다고 보도됐다..

확인된 사망자는 치아파스 주(州)에서 7명, 타바스코 주에서 어린이 2명이다. 숨진 어린이 중 한 명은 병원 정전으로 유아용 산소호흡기 가동이 중단돼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멕시코 빈민 지역인 오악사카 주에서는 17명이 숨졌다고 알려졌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1985년 일어난 지진보다 더 규모가 큰 대규모 지진”이라며 피해 상황에 우려했다. 1985년 멕시코 서부 연안에선 일어난 규모 8.1의 강진으로 최소 6000명이 사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