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지진 규모 8.1 역사상 가장 강력...최소 32명 사망자 확인

재경일보 이혜진 기자 이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8 23:52:07

멕시코 역사상 가장 강한 규모로 관측된 규모 8.1 강진이 지난 7일(현지시간) 밤 멕시코 남부에서 발생해 최소 3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질조사국(USGS)은 7일 오후 11시49분께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 주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87㎞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서 규모 8.1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9.7㎞로 여진도 62차례 있었으며 진앙으로부터 약 1000km 떨어진 수도 멕시코시티를 포함한 전 국토의 절반에서 지진이 느껴졌다고 알려졌다.

멕시코시티에서는 공항 창문이 부서지는 등 다수 지역에서 전기가 끊겨 100만명 가량이 정전 피해를 입었다고 보도됐다..

확인된 사망자는 치아파스 주(州)에서 7명, 타바스코 주에서 어린이 2명이다. 숨진 어린이 중 한 명은 병원 정전으로 유아용 산소호흡기 가동이 중단돼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멕시코 빈민 지역인 오악사카 주에서는 17명이 숨졌다고 알려졌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1985년 일어난 지진보다 더 규모가 큰 대규모 지진”이라며 피해 상황에 우려했다. 1985년 멕시코 서부 연안에선 일어난 규모 8.1의 강진으로 최소 6000명이 사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월드투어 대장정 나서는 방탄소년단…16개 도시 33회 공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달 말부터 국내외 약 80만 명의 팬들과 만나는 월드투어...

엑소 백현·로꼬, 31일 듀엣곡 '영' 공개

엑소 백현과 래퍼 로꼬가 듀엣곡을 선보인다.

송지효-장윤주, 라이프타임 예능 '파자마 프렌즈' 출연

라이프타임은 배우 송지효와 모델 장윤주,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새 예능...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