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료품 이어 수입 화장품·핸드백·사치품 가격도 줄줄이 인상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9.11 17:48:23

사치품

여름철 폭염과 폭우 피해 여파로 밥상 물가가 급등한 데 이어 수입 화장품과 사치품 가격도 줄줄이 오르고 있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수입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는 이달 1일부터 스킨케어와 아이섀도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2% 안팎 인상했다.

베스트셀러 제품인 '6세대 갈색병 리페어 에센스'(30㎖)는 9만7천원에서 9만9천원으로 2% 인상됐고, '리-뉴트리브 라이트웨이트크림'(대용량)은 49만원에서 50만원으로 1만원 올랐다.

스킨케어 제품인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은 13만9천원에서 14만원으로, '싱글 아이섀도'는 3만2천원에서 3만3천원으로 가격이 뛰었다.

에스티로더 계열 브랜드인 맥(MAC), 아베다, 바비브라운, 라메르, 랩(LAB) 시리즈 등도 8∼9월에 걸쳐 잇따라 가격을 올렸다.

맥은 베스트셀러 제품인 싱글섀도를 2만6천원에서 2만7천원으로 올린 것을 비롯해 미네랄 리치 립스틱(3만4천→3만6천원), 데즐 섀도(3만→3만2천원), 립펜슬(2만→2만2천원)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6∼10% 인상했다.

아베다 역시 인기 상품 데미지 레미디 샴푸(250㎖)를 3만4천원에서 3만6천원으로, 드라이 레미디 컨디셔너(200㎖)를 3만2천원에서 3만5천원으로 올렸고, 라메르도 베스트셀러 제품인 크렘드라메르(60㎖)를 38만5천원에서 39만2천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색조 화장품으로 유명한 바비브라운과 남성용 화장품인 랩 시리즈는 이미 지난달에 메탈릭 아이섀도(바비브라운), 맥스LS 스킨 200㎖(랩 시리즈)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1.4∼3.8% 인상했다.

에스티로더그룹의 한국법인인 엘카코리아 관계자는 "재료와 인건비 등이 올라 제품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프랑스계 사치품 브랜드인 샤넬도 혼수철을 앞두고 이달 1일부터 '클래식 2.55 미디움'과 '마드모아젤 빈티지'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2∼17% 인상했다.

이번 인상으로 인기 상품인 클래식 2.55 미디움은 677만원에서 694만원으로 4% 올랐고, 마드모아젤 빈티지는 380만원에서 386만원으로 가격이 뛰었다.

최근 일부 젊은 여성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카신의 가격 인상폭(76만→89만원)이 17%로 가장 컸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고가인 샤넬 핸드백은 혼수품으로 인기가 높은데, 가격 인상 타이밍이 혼수철을 앞둔 시기라 절묘하다"며 "수입 화장품 브랜드들도 베스트셀러 상품의 가격을 많이 올렸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제도권 진출 파란불에 7천달러도 돌파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제도권 금융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7천 달러를

가상화폐

한은 "가상통화, 공식 지급수단 아니고 거래위험도 크다"

한국은행은 2일 가상통화가 현행법상 공식 지급수단이 아니고 거래에 따르는 리스크도 크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비트코인

비트코인 주류 금융시장 진입하나…미 CME "연내 선물거래 개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소인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레드벨벳, 선주문량 10만장 돌파 이어 음반 순위도 1위

레드벨벳이 정규 2집 ‘Perfect Velvet’(퍼펙트 벨벳)으로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갓세븐, 12월 7일 리패키지 앨범으로 돌아온다

그룹 GOT7(갓세븐)이 다음달 7일 리패키지 앨범 ‘7 FOR 7 PRESENT EDITION’을 발매한다.

티파니, 행복한 휴가…"LA의 색깔은 레드"

가수 티파니가 LA의 뜨거운 햇살 아래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한동대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마비.. 지진으로 건물 외벽 무너져 학생 500명 대피

이날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오후 2시 29분께 지진 당시 건물 외벽이 무너져 학생들이 소리를 지르며 대피하는 모습

이진한 교수

"지열 발전소에서 소규모 지진 자주 일어나 위험성 있다 봤는데..."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 발전소 건설일 가능성이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