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폭우, 1904년 기상 관측 이래 '하루 최다 강수량' 기록

재경일보 이혜진 기자 이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11 23:32:23

1904년에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후 부산 지역의 9월 하루 강수량이 최다인 264mm를 기록했다.

11일(오후 5시 기준) 기상청은 "남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비로 인한 피해도 속출했다"며 "부산은 264.1, 거제는 308mm로 기록적인 폭우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부터 호우특보가 발효된 부산은 호우특보가 해제된 낮 12시 30분까지 장대비가 쏟아져 하루 최다 강수량을 경신했다. 이전까지 하루 최다 강수량은 1984년 9월 3 246.5mm이었다.

부산 외에 거제(273,2mm)와 통영도 이날로 하루 최다 강수량을 경신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부산 264.1mm, 거제 308.0mm, 통영 273.2mm, 소리도(여수) 118.0mm, 순천시 116.0mm, 옥과(곡성) 108.5mm, 윗세오름(제주) 116.5mm 강수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에 내리는 비도 밤이 되면 대부분 그치겠다"며 "내일은 전국에 맑은 하늘이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이어 "아침 기온 서울 19도로 출발하겠고, 낮 동안 서울 28도, 대구는 30도로 대부분 지역에서 오늘보다 4도가량 높겠다"며 "수요일인 모레도 전국이 맑은 가운데 서울 26도, 부산 29도가 예상된다"고 예측했다.

또 "내일까지 동해상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더보기

중국 가상화폐

철퇴 맞는 비트코인…중국서 출국금지, 미국선 사기죄 피소

가상화폐 광풍을 놓고 경고음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을 겨냥한 단속을 잇따라 강화하고

한국은행 허진호 부총재보

한은 부총재보 "가상화폐는 화폐 아닌 상품…소비자보호 리스크"

한국은행은 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라 상품이며, 금융안정 측면에서 볼 사안은 아니라는 입장을 재차

비트코인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 "비트코인은 거품" 경고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리지워터를 이끄는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에 대해 쓴소리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1A4, '그레이' 버전 개인 포스터 공개…"청량·댄디"

보이그룹 B1A4(비원에이포)가 멤버별 개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이유, '잠 못드는 밤'+'가을아침'..1위 줄세우기

가수 아이유가 컴백과 동시에 차트 최정상을 물들였다.

'아이돌학교' 최종 평가 멤버 18인, 데뷔까지 일주일 남아…

’아이돌학교' 최종 데뷔 평가 멤버 18인이 가려졌다. 22일 방송된 Mnet '아이돌학교' 10회에서는 최종 데뷔 평가 멤버...

기획·특집더보기

공인중개사 시험 자료사진

중장년층 몰리는 공인중개사 시험...노후대책으로는 회의적

공인중개사 시험을 지원하는 중장년층들이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실시됐던 제27회 공

서산시_취업박람회 자료사진

잇따르는 ‘탈스펙’ 채용··· 사회전반에 뿌리내릴까

사회 일각에서 탈스펙 인재 채용의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인재 채용문화 변화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구직자 면접장면 자료사진

토익, 포기할 수는 없고 비용은 만만찮고...청년구직자의 이중고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치러야 하는 토익 시험의 비용이 구직자들의 주머니를 옥죄고 있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