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이수 부결, 文 대통령 소통하는 모습으로 돌아가라는 경고"

재경일보 김미리 기자 김미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12 00:13:16

박지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 동의안 부결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다시 소통하는 모습으로 돌아가라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국민의 경고라고 해석했다.

11일 박지원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이수 헌법재판소후보자의 국회인준표결 부결되었다. 유구무언이다. 교각살우?"라고 글을 올린 후 3시간 후에 다시 글을 올려 그 의미에 대해 부연 설명했다.

사자성어 ‘교각살우(矯角殺牛)’는 '쇠뿔을 바로 잡으려다 소를 죽인다'는 뜻으로 박 전 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인준 표결 부결에 대한 저의 페이스북 '교각살우'의미는 청와대에서 박성진 류영진 씨 등을 살리려다 김이수 후보자가 부결되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이번 부결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한 국민의 엄중한 경고"라며 "대통령께서는 미세한 분석보다는 취임초의 취임사, 5.18기념사, 테이크아웃 커피들고 와이셔츠로 참모들과 청와대에서 소통하는 모습으로 돌아가라는 경고"라고 해석했다.

박 전 대표는 "청와대의 신경질적인 반응, 여당의 국민의당 탓, 안철수, 호남 운운하면 안된다.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서 오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협치의 시대를 열라는 국민의 명령을 생각하는 기회로 삼아야 성공한다"며 "국민이 이긴다"는 말로 끝을 맺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정무위

최종구 "가상화폐거래소 전면폐쇄·불법거래소 폐쇄 모두 검토"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면 폐쇄하거나 불법행위를 저지른 거래소만 폐쇄하는 두 가지 방안을 모두

정무위

정무위, 정부 가상화폐 대책 혼선 한목소리 질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18일 정부가 최근 거래소 폐쇄 등 부처 간 조율되지 않은 가상화폐 투기근절

금융위원장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 의심거래 모니터링 강화

은행권이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와 관련한 자금세탁 의심거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 것으로

이슈·특집 [연말정산]더보기

1

[연말정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시작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예상치 못한 세금 폭탄이 될까. 국세청은 오는 15일부터 2017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를 편

1

[연말정산] 아동 학원영수증 필수…알아두면 좋은 '꿀팁'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지출 중 공제가 가능한 영수증은 직접 별도로 챙겨야 한다. 다자녀

연말정산

[연말정산] '이것'만 주의해도 세금 폭탄 피해

연말정산이 세금 폭탄이 되지 않으려면 공제 서류를 꼼꼼하게 챙기는 것만큼이나 과다 공제를 피하는 것도 중요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