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문대통령, 박성진을 어떻게 할 것인가?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9.14 16:57:02

어제 국회 산업위원회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후보자가 ‘부적격’판정을 받았다. 야당 측의 반대는 물론이고 반대의 의사를 표명하기 위하여 여당이 전원 퇴장한 가운데 이루어진 투표였기에 부적격판정의 무게는 무겁게 되었다. 지금까지 문정부의 인사 참사는 6명이 있었지만 대개 야당의 공격이나 반대기류에 낙마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그러나 이번 국회에서의 부적격판정은 여당까지 나선 것이어서 문대통령으로서는 난감하기 그지없을 것이다.

부적격 판정이 이었다 하더라도 장관을 대통령이 임명할 수도 있다. 그러면 국회와 청와대의 관계는 물론 여당과 청와대의 관계까지 악화되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문대통령은 박성진을 임명하는 것이 쉽지 않다. 그렇다고 지명철회를 하자니 권위가 실추되고 국회와의 역학관계에서 밀리는 느낌을 떨칠 수가 없을 것이다. 문대통령은 중소기업벤츠부장관 임명을 두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딜레마에 빠지게 된 것이다.

어떻게든 결론을 내리겠지만 그 전에 우선 문대통령이 이런 딜레마에 빠진 원인부터 짚어보고 넘어가야 할 것이다. 첫째, 국회에서 여야가 같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이유가 문제이다.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은 박성진후보의 역사관이 보수적이라고 하여 문제를 삼았다. 자신들과 소위 코드가 맞지 않다는 것이다. 야당은 박후보가 올바른 사고와 능력을 가졌음에도 문대통령의 발목을 잡기 위하여 반대의사를 표명하였다. 여야 모두 국가발전이나 공익보다는 당리당략에 함몰되어 같은 방향의 결정을 내린 것이다. 둘째, 청와대의 인사추천 및 검증시스템의 취약성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 특히 조국민정수석팀의 검증이 정확하고 치밀하지 못하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셋째, 문대통령의 인재풀이 아직도 충분히 널지 못하다는 점이다. 계파주의, 캠프중용, 편향적 인선 등의 문턱을 넘어서지 못하기 때문에 천하의 인재를 두루 찾아 등용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넷째, 청와대와 추미애 당대표는 민주당의 의원들을 이해시키고 설득하는 노력을 게을리 하였다. 모처럼의 탕평인사라고도 보아질 수 있는 후보에 대하여 여당의 이해와 관대함이 전혀 발휘되지 않았다.

말하자면 잘못된 우리나라의 정치문화와 완벽하게 작동하지 못하는 정치시스템, 그리고 문대통령의 좁은 시야 및 당정간의 소통부족이 대통령의 인사권행사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박성진 후보의 임명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문제와 연계되어 있어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가 더욱 어렵게 되어 있다. 헌재소장동의가 부결된 데 이어 대법원장 까지 그렇게 되면 그야말로 정국은 더욱 미궁에 빠지게 될 것인데 박후보의 임명문제가 그 위험성을 가중시키고 있는 것이다. 국회와 여야정당 모두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반성할 점이 있지만 문대통령은 무엇보다 이번 딜레마를 해결하는 과정에 그 원인을 분명하게 재인식함으로써 다시는 인사난국에 빠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번 딜레마는 국익을 위해 앞뒤를 가려가며 정공법으로 돌파하되 딜레마형성원인이 다시 나타나지 않도록 복합적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당신의하우스헬퍼' 하석진X고원희, 캐릭터 포스터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과 라이프 힐링을 함께 할 보나, 이지훈, 고원희, 전수진, 서은아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

정우성X하정우X이정재 하와이 화보…'훈훈한 조합'

배우 정우성, 하정우, 이정재가 그림 같은 화보를 선사해 시선을...

뉴이스트 W, ‘Dejavu’ MV 티저 공개…첫 주자 렌

그룹 뉴이스트 W(JR 아론 백호 렌)가 타이틀곡 ‘Dejavu(데자부)’ 첫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렌 버전...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