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계부채 1400조 어떻게 할 것인가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9.21 17:55:04

한국은행과 금융당국이 밝힌 바에 의하면 지난 8월 말 기준 가계부채가 드디어 1400조를 넘었다고 한다. 2012년 905조에 지나지 않던 것이 5년 사이에 55.4%나 증가한 것이다. 이제 우리나라의 가계부채비율은 너무 높은 수준이다. 국내총생산대비 가계부채비율은 86.8%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평균치인 72.4%를 훌쩍 넘고 있다.

문제는 과도한 부채에 대한 심각성을 정부가 충분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데 있다. 정부가 본래 8월말에 가계부채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하였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다시 이것을 9월로 연기하고 있다. 과도한 부채는 경제성장의 걸림돌이 될 수도 있고 가계와 사회불안의 핵심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지난 2분기 경제성장률은 불과 0.6에 지나지 않는다. 그 외 수출 및 고용지표도 호전이 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부동산투기를 막는다고 대출규제를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가계대출의 증가세가 둔화되기는 하였다. 그러나 이런 금융규제가 주춤거리고 있는 경기회복세를 또다시 주저앉힐까 걱정이 되는 바 없지 않다. 가계부채의 증가는 억제해야 하는데 함부로 총량규제를 하는 것이 거시경제 운용을 어렵게 할 수도 있어 금융당국은 정책딜레마에 빠지고 만 형국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선 깊이 검토해보아야 하는 것은 가계부채의 질이다. 위험성이 높은 부채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가 하는 것이다. 부채가 자산보다 높은 고위험부채가 46조 4000억 원에서 62조원으로 증가하였고, 그 중 대부분은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에서 빌린 돈이 많고 또한 정부의 최근 대출규제정책이 시행되면서 늘어나 신용대출도 상당부분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보면 우리나라의 가계부채는 잘못하면 한국경제와 사회안정을 송두리째 뒤흔들 수 있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이자율이 조금만 올라도 파산하는 가계가 늘고 연쇄적으로 금융권이 휘청거릴 수 있고, 이는 한국경제와 사회의 대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 1929년 미국의 대공황도 그런 불안요인이 눈뭉치처럼 커져 발생한 것이다. 이제 정부는 늘어나는 정부부채와 더불어 양적 질적으로 적지 않은 문제를 내포하고 있는 가계부채에 대하여 깊은 고민과 적절한 대응책을 조속하게 모색해야 할 것이다.

가계부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