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에너지 차량 생산 쿼터 2019년부터 적용"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29 12:49:05

베이징 전기차

중국 정부가 자국 자동차 생산업체들에 대해 오는 2019년부터 매년 일정 대수의 신에너지 차량을 판매하도록 지시했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28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탄소 배출권 거래제' 하에서 자동차 생산업체들이 2019년 최소 10%, 2020년 12%의 소형전기자동차(NEV) 탄소배출권을 획득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정부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자국에서 핵심 정책 전환을 준수하도록 차량업체들에 유예기간을 주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간 3만대 이상의 '전통적인' 차량을 생산하거나 수입하는 자동차업체는 이런 규정을 준수해야 하며, 기준에 못 미칠 경우 탄소배출권을 구입하거나 벌금이 부과된다. 2019년 이후 업체가 쓰고 남은 잉여 배출권은 다음해로 이월된다.

중국 정부는 앞서 내년부터 새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자동차업계에서 지나치게 성급하다는 견해를 나타내자 1년간 연기한 것이다.

오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 한도를 정해 대기오염 악화를 억제키로 한 중국은 영국, 프랑스와 협력해 휘발유·디젤 차량 퇴출을 위한 일정표를 마련하는 중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