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미세먼지 걱정마세요"…대체로 '보통'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9.29 13:15:04

추석 날씨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 고농도 미세먼지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을 듯 하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9일 기상청의 중기예보와 국내 및 중국 등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원 활동 상황을 분석해 연휴 기간(10월 1∼7일) 미세먼지 전망을 발표했다.

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번 연휴 동안 미세먼지는 '보통'(PM2.5는 16∼50㎍/㎥·PM10은 31∼80㎍/㎥)을 초과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PM2.5는 지름이 2.5㎍(마이크로그램·100만 분의 1g) 이하, PM10은 지름이 10㎍ 이하인 먼지를 뜻한다.

국내에서는 연휴 기간 일산화탄소나 이산화질소, 이산화황 등 대기오염물질 농도가 크게 오르지 않고, 중국도 10월 초에는 난방을 하기 전이라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게 과학원의 예상이다.

아울러 통계적으로 봤을 때도 최근 5년간 10월 초에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기압계의 흐름이 빠르고 추석 전후로 동풍 또는 남풍이 불어 미세먼지 발생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내외 대기오염물질 배출량도 미세먼지 농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추석날인 다음 달 4일 미세먼지 농도는 낮과 밤 모두 야외활동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예측됐다.

장임석 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우리나라 주변 지역 미세먼지 농도와 기상조건은 변동성이 있어 연휴 기간 미세먼지 농도는 전망보다 다소 높을 수도 있다"면서 "최신의 미세먼지 예보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미세먼지 예보는 환경부 에어코리아(airkorea.or.kr) 또는 대기질 애플리케이션 '우리동네 대기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제도권 진출 파란불에 7천달러도 돌파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제도권 금융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7천 달러를

가상화폐

한은 "가상통화, 공식 지급수단 아니고 거래위험도 크다"

한국은행은 2일 가상통화가 현행법상 공식 지급수단이 아니고 거래에 따르는 리스크도 크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비트코인

비트코인 주류 금융시장 진입하나…미 CME "연내 선물거래 개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소인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금만나러~', 크랭크업…소지섭·손예진, 아련한 스틸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제, 감독 이장훈)가 3개월간의 촬영을 종료했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아련한 멜로로...

방탄소년단, 기네스북 등재…美 ABC 신년맞이 쇼도 출연

그룹 방탄소년단이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뮤지션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슈퍼주니어, 콘서트 '슈퍼쇼7' 9분 만에 매진…'완판주니어' 등극

K-POP 레전드 슈퍼주니어의 단독 콘서트 티켓이 오픈 9분 만에 매진됐다. 21일 오후 8시부터 인터넷 예매 사이트...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한동대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마비.. 지진으로 건물 외벽 무너져 학생 500명 대피

이날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오후 2시 29분께 지진 당시 건물 외벽이 무너져 학생들이 소리를 지르며 대피하는 모습

이진한 교수

"지열 발전소에서 소규모 지진 자주 일어나 위험성 있다 봤는데..."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 발전소 건설일 가능성이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