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 65%…전주보다 5%p 하락[갤럽]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9.29 13:42:52

문재인 지지율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60% 중반대로 떨어지면서 한국갤럽 여론조사 기준으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26~28일 전국 성인 1천6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지난주보다 5%포인트 떨어진 65%를 기록했다.

문재인 직무 수행평가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2주 전 69%로 첫 60%대를 기록한 뒤 지난주에는 1%포인트 반등하며 70%대를 회복했으나, 이번 주에는 다시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26%를 기록했고,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는 30대(86%), 20대(78%), 40대(72%), 50대(54%), 60대 이상(46%) 순으로 긍정 평가가 많았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 88%, 중도층 63%, 보수층 43% 등의 지지도를 보였다.

특히 지난주와 비교하면 진보층에서는 2%포인트, 보수층에서는 1%포인트 떨어졌지만, 중도층에서는 12%포인트가 내려가며 하락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소통잘함·국민 공감 능력'(16%), '개혁 및 적폐청산 의지(12%), '서민을 위한 노력과 복지 확대'(11%) 등을 꼽았다.

반면 부정 평가자들은 '북핵·안보'(32%),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15%), '인사 문제'(7%) 등을 이유로 밝혔다.

갤럽은 "긍정 평가자들은 적폐청산 의지를 지지 이유로 많이 꼽았고, 부정 평가자들은 보복정치에 대한 반대 의견이 늘었다"며 "이전 정부를 향한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나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등의 활동에 상반된 시각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45%, 자유한국당 13%, 바른정당 9%, 정의당 6%, 국민의당 5% 등의 순서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포인트씩 상승하면서 보수야당 지지율의 합이 20%를 넘겼다.

갤럽은 "계속된 북한의 도발과 북미 간 초강경 발언이 이어진 점, 보수정권에 대한 적폐청산 움직임이 겹치면서 보수와 중도보수층이 반응을 보인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지난주와 변함이 없었다.

자세한 사항은 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