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거품 위험 가장 큰 도시는 토론토…주택값 13년 새 2배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9.29 14:33:22

토론토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가 세계에서 부동산 거품에 따른 위험이 가장 큰 곳으로 꼽혔다.

28일(현지시간) 스위스 은행 UBS의 2017 글로벌 부동산 거품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가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홍콩 등 국제적 도시들을 제치고 부동산 거품 위험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CNN머니 등이 보도했다.

토론토가 20개 주요 도시 중 부동산 거품 위험 1위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BS는 지난 13년간 토론토의 주택 임대료가 5% 상승하는 데 그쳤지만, 주택 가격은 2배로 급등했다며 주택 가격 상승이 급여 상승을 크게 능가했다고 지적했다.

UBS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소폭 오른 1%에 머무는 점과 부유층 이민자 급증 등이 토론토 부동산 가격 상승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자산 리서치업체 뉴월드웰스에 따르면 작년 캐나다에 이민한 백만장자는 약 8천 명에 달한다.

UBS는 캐나다 달러 강세가 부동산 가격을 높일 수 있는 점과 추가적인 금리 인상으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부담이 커질 수 있는 점 등을 부동산 거품을 붕괴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꼽았다.

토론토 외에 지난 5년간 부동산 거품 위험이 급격히 증가한 도시는 스웨덴 스톡홀롬과 독일 뮌헨, 캐나다 밴쿠버, 호주 시드니, 런던, 홍콩,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으로 조사됐다.

UBS는 "분위기가 변하거나 금리가 인상되면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과거 금리 인상이 거의 항상 주택 시장 내 공황을 촉발했다"고 지적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뜨거운 가상화폐 시장에 불나방처럼 뛰어드는 美 투자업계

비트코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월가의 투자사들도 앞다퉈 가상화폐 투자에 나서고 있다. 미국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원전 건설

정부 탈원전 정책…"찬성 60.5%, 반대 29.5%"[리얼미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와 함께 '원전 축소' 정책을 권고한 가운데 현 정부가 추진 중인 '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