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거품 위험 가장 큰 도시는 토론토…주택값 13년 새 2배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9.29 14:33:22

토론토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가 세계에서 부동산 거품에 따른 위험이 가장 큰 곳으로 꼽혔다.

28일(현지시간) 스위스 은행 UBS의 2017 글로벌 부동산 거품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가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홍콩 등 국제적 도시들을 제치고 부동산 거품 위험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CNN머니 등이 보도했다.

토론토가 20개 주요 도시 중 부동산 거품 위험 1위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BS는 지난 13년간 토론토의 주택 임대료가 5% 상승하는 데 그쳤지만, 주택 가격은 2배로 급등했다며 주택 가격 상승이 급여 상승을 크게 능가했다고 지적했다.

UBS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소폭 오른 1%에 머무는 점과 부유층 이민자 급증 등이 토론토 부동산 가격 상승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자산 리서치업체 뉴월드웰스에 따르면 작년 캐나다에 이민한 백만장자는 약 8천 명에 달한다.

UBS는 캐나다 달러 강세가 부동산 가격을 높일 수 있는 점과 추가적인 금리 인상으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부담이 커질 수 있는 점 등을 부동산 거품을 붕괴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꼽았다.

토론토 외에 지난 5년간 부동산 거품 위험이 급격히 증가한 도시는 스웨덴 스톡홀롬과 독일 뮌헨, 캐나다 밴쿠버, 호주 시드니, 런던, 홍콩,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으로 조사됐다.

UBS는 "분위기가 변하거나 금리가 인상되면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과거 금리 인상이 거의 항상 주택 시장 내 공황을 촉발했다"고 지적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