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갑질'…불공정거래 유형 '지위남용' 올해도 1위"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0.05 09:40:10

불공정 거래 유형 가운데 소위 거래처를 상대로 한 '갑질'로 불리는 '거래상 지위남용'이 가장 많이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상 지위남용이란 거래 당사자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부당한 거래를 강제한 행위 등을 일컫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은 5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불공정 거래행위 유형별 사건접수 현황'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총 불공정 거래행위 사건은 212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41.04%인 87건이 거래상 지위남용 사건이었다.

다음으로는 경쟁사의 고객에 대한 부당한 고객유인(39건), 부당지원(16건), 경쟁사 사업활동 방해(15건) 등으로 집계됐다.

지난 5년간의 통계를 봐도 전체 접수된 불공정 거래사건 2천255건 가운데 37.38%인 843건이 지위남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간 이틀에 한 번꼴로 지위남용 사건이 접수된 셈이라고 정 의원은 설명했다.

정 의원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갑질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갑과 을이 수직관계가 아닌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의 관계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불공정거래 유형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수지, 소외이웃 위해 1천500만원 상당 생필품 기부

가수 겸 배우 수지(본명 배수지·23)가 또 한 번 선행을 실천했다.

뉴욕 타임스 스퀘어 전광판 장식한 BTS 지민…"올 한 해 수고했어"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이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 11개 스크린을 장식했다.

박서준, 서울 팬미팅까지 성료…나영석 PD 게스트 참석

박서준 배우 박서준(29)이 첫 아시아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