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文정부 무능 심판 국감…5대 신적폐 진상규명"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10 11:25:46

정우택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0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국정감사를 '무능 심판 국감'으로 규정하고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맞서 '5대 신적폐'의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국감대책회의에서 "이번 국감을 무능심판 국감, 약칭 '무심국감'으로 명명하겠다"며 "문재인 정권의 독선·독주를 견제할 유일한 수권 대안 세력으로서 다른 2중대, 3중대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강력하고 실질적인 국감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핵 위협 앞에서 계속되는 무능하고 위험한 안보정책의 실상을 파헤치고 극단적 좌파 포퓰리즘, 전(前) 정부와 제1야당을 상대로 벌이는 정치보복과 사찰 의혹에 대해 자유 대한민국 체제를 수호하는 전쟁을 벌인다는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안보무능, 경제실정, 좌파 포퓰리즘, 졸속 정책, 코드 인사를 여권의 5대 신적폐로 규정하고 "진상규명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5대 신적폐의 근본원인이라고 할 김대중·노무현 10년 좌파정권의 '원조 적폐'도 뿌리까지 파헤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북핵 리스크와 함께 미국발 통상압력이 쓰나미처럼 밀려오는 안보·경제 복합위기가 현실로 닥쳐오고 있다"며 "그런데 이 정권은 퇴행적인 한풀이식 정치보복을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심지어 홍준표 대표의 수행비서 통신기록을 들여다봤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김대중 정부 때 국정원을 동원해 국민 휴대전화를 전방위로 불법도청한 과거 정권과 무엇이 다르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제는 과거의 촛불을 끄고 새로운 등불을 들어야 하고, 청산타령을 그만두고 실력과 실적으로 평가받아야 할 때"라며 "확고한 안보정책을 제시하지 않은 채 전임정권 정치보복에만 골몰하면 그것이야말로 국가적 자해행위"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