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육군참모총장 "위험하지 않은 대북옵션은 없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10 12:00:01

마크 밀리 미 육군사무총장마크 밀리 미 육군사무총장

마크 밀리 미국 육군참모총장은 9일(현지시간) 위험 부담이 없는 대북 옵션은 없으며, 북핵 위기를 해결할 시간이 무한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밀리 총장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미 육군협회(AUSA) 연례회의에서 기자들에게 "한반도에서의 전면전은 아무리 상상해봐도 끔찍할 것이며, 아무도 이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로스앤젤레스나 뉴욕을 타격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도 마찬가지로 끔찍할 것"이라며 북한의 ICBM 보유도 용납할 수 없음을 시사했다.

밀리 총장은 미군이 행동할 준비가 됐다면서도 "좋고 쉬운 무위험(risk-free) 옵션은 없다"며 "이것은 엄청나게 어렵고 위험해 아무도 이를 과소평가하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대북 옵션에 대한 최종 결정을 "절차에 따라 선출된 미국의 대표자들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은 무한하지 않고 결정은 내려질 것이며, 이에 의문을 제기할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밀리 총장의 이런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전임 행정부들의 대북정책이 실패했다고 비난한 지 불과 몇 시간 후에 나왔다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나라는 지난 25년간 북한을 다루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며 "수십억 달러만 주고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정책이 효과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뜨거운 가상화폐 시장에 불나방처럼 뛰어드는 美 투자업계

비트코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월가의 투자사들도 앞다퉈 가상화폐 투자에 나서고 있다. 미국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원전 건설

정부 탈원전 정책…"찬성 60.5%, 반대 29.5%"[리얼미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와 함께 '원전 축소' 정책을 권고한 가운데 현 정부가 추진 중인 '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