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 좋아질 것' 22%…한 달 전보다 2%P↓[갤럽]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0.13 13:50:58

기업

앞으로 살림살이가 나아질 것으로 보는 국민들이 지난달보다 소폭 줄었다.

향후 경기 전망 역시 좋아질 것으로 보는 국민도 지난달보다 감소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향후 1년간 살림살이가 어떻게 될 것으로 보이는지 물음에 22%가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 지난달 두 번째 주(12∼14일) 설문조사 결과보다 2% 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또 '나빠질 것'이라는 대답은 20%로 2%포인트 줄었고,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이 57%로 4%포인트 올랐다.

지역별로는 '좋아질 것'이라는 대답은 광주·전라가 29%로 가장 높았고,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 대구·경북(29%)이 가장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는 40대는 26%가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지만 60대 이상은 26%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주요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27%는 살림살이가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자는 44%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향후 1년간 경제 전망에 대해서도 24%가 '좋아질 것'이라고 답해 지난달 두 번째 주 설문조사 결과보다 2%포인트 떨어졌다.

또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 30%로 4%포인트 낮아졌고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43%로 7%포인트 올라갔다.

지역별도 '좋아질 것'이라는 대답은 광주·전라(37%)에서 가장 높았고,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 대구·경북(38%)에서 가장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도 40대는 28%가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지만 60대 이상은 41%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주요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는 32%가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고, 자유한국당 지지자는 63%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 밖에 앞으로 1년간 실업자 증감 전망에 대해서는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43%로 지난달보다 2%포인트 올라갔고, '감소할 것'이라는 대답은 22%로 6%포인트 떨어졌다.

노사분쟁에 대해서는 41%가 향후 1년간 '증가할 것'이라고 답해 6%포인트 줄었고,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도 17%로 1%포인트 줄었다.'비슷할 것'이라는 대답은 34%로 7%포인트 올라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