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올해 성장률 3% 달성 최선 노력…잠재성장률도 중요"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0.13 14:44:32

김동연 부총리 - 이주열 한은 총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3% 성장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잠재성장률도 높이는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업무 만찬 도중 기자들과 만나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올해와 내년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로 각각 3.0%를 제시한 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대외 리스크 관리와 재정집행 효율화,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등 정책으로 당초 예측 목표인 3%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성장의 퍼센트도 중요하지만, 성장의 질과 지속할 수 있는 성장이 중요하다는 측면에서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해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회의와 관련해서는 "전반적으로 세계 무역이 개선되는 데 힘입어 세계 경제가 견고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 참석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라며 "이 회복세를 활용해 국가들이 잠재성장률을 높이고 포용적 성장을 위한 구조개혁 추진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다만 주요국의 통화 정책 정상화와 일부 국가의 대내 지향적인 정책들이 잠재적인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국제금융체제에 대한 세션에서 IMF의 쿼터 배분 방식 논란에 대해 합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며 "아울러 자본 자유화 혜택과 금융 안정성의 조화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