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문구 단체의 골목상권 침해 주장, 시장 왜곡 우려"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0.13 15:11:57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생활용품 브랜드 다이소는 일부 문구 관련 단체의 골목상권 침해와 관련된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재차 주장했다.

다이소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특정기업을 지목해 적합업종 지정 및 사업축소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시장 왜곡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전했다.

한국문구공업협동조합, 한국문구인연합회, 한국문구인유통협동조합은 459개 문구점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 조사(다이소 영업점 확장과 문구업 운영실태 현황 조사)를 진행했다. 내용에 따르면 다이소의 영향으로 매출이 하락했다고 답한 문구점이 92.8%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다이소에서 문구 판매를 제한하고 점포 평수 등도 규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이소 측은 이에 대해 매우 편협적이고 지엽적인 질문으로 이뤄져 객관성과 신뢰성을 담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동네 소매 문구점 침체와 관련해 다양한 요인을 반영하지 않은 채 자의적으로 설문을 진행했다고 다이소는 보고 있다.

다이소는 문구 소매점 시장 하락세에 대해 △구매 채널의 변화 △학습준비물 지원제도 시행에 따른 구매의 변화 △학습과 놀이 환경의 변화 △소비자 니즈의 다양화 △학령인구의 감소 등 다양한 측면이 상존해 있다며 문구 산업의 특성 및 변화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고 최근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다이소는 이번에는 문구협회 3개 단체의 대표성 자격 논란마저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3곳 각 단체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다수의 비회원사가 있고, 때문에 조사에서 의견이 충분히 반영됐을 수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문구공업협동조합의 경우, 전체 919개 국내 제조사 중 28%만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고 한국문구유통업협동조합의 경우 회원사 비율은 6%에 불과하다고 한다.

지난 해부터 발효된 '문구소매업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관련 협의 주체는 이번에 이슈를 제기한 이들 3개 단체가 아니라 전국학용문구협동조합이었다고 밝혔다.

알파의 전철흥 부사장이 대표로 있는 한국문구인연합회와 한국문구유통업협동조합이 설문조사를 하고 이해당사자인 알파 회장이자 한국문구공업협동조합 이동재 이사장이 다이소를 지목하며 발표한 설문결과가 객관적일 수 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다이소는 전했다.

또한 다이소는 한국문구공업협동조합의 32개 회원사와 협력업체로 관계를 맺고 있고, 지속적인 업체 수의 확대와 거래규모 증가로 동반성장을 이뤄가고 있는 만큼 한국문구공업협동조합의 주장은 전체를 대변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동네 문구 소매 시장에는 온라인 시장을 비롯해 알파와 같은 문구 전문점의 영향이 더 큼에도 불구하고 다이소만을 특정해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은 논리에 맞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을 통한 문구 구매액은 지난 10년 사이에 4배 가까이 성장했고 알파를 포함한 국내 5대 문구 유통사의 매출은 2011년 3200억원에서 2016년 4500억원으로 1.5배 수준으로 꾸준히 증가했다고 다이소는 설명했다.

다이소 관계자는 "다이소는 주로 1000원대 물품이 전체의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최고 5000원 이하만 판매하는 균일가 매장으로, 문구는 카테고리 비중이 5% 미만, 1000여개에 불과하다"며 "반면 대형 문구 유통 전문점의 경우, 1만여개 이상의 물품을 취급하면서 다양한 가격으로 다양한 제품을 구성할 수 있는 특장점을 지니고 있다. 때문에 다이소를 특정해 공격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美 SEC, 문닫은 가상화폐거래소 1곳 사기혐의 고소

미국 증권 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사기혐의로 고소하며 규제의 강도를 높이는 사이 미 최대 거래소는

텔레그램

텔레그램, 사상최대 ICO 성공에 고무됐나…"2차 사전ICO 진행"

글로벌 메신저 서비스 텔레그램이 최근 사상 최대 규모의 사전 신규가상화폐공개(ICO)에 성공한 데 이어 2번째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엿새만에 다시 1만弗 밑으로…"저항선될 수도"

비트코인 국제시세가 엿새 만에 다시 1만 달러 밑으로 떨어지며 폭락세에서 회복하는 데 고전하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성, tvN 로맨스 판타지 '아는 와이프' 주연

배우 지성이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의 주연을 맡아 올 하반기 시청자를 찾는다고 소속사...

여자 컬링과 매스스타트…한국 대표팀의 남은 금빛 희망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이 23일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경기를 한다

박진희 본격 등장 SBS '리턴', 시청률 변동은?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2일 밤 10시10분부터 방송된 '리턴' 17...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