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금융위 국감 증인 대상에 포함된 이유는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0.16 17:45:40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16일 금융위원회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신청으로 이뤄졌는데 그러나 함 행장은 IMF와 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출장을 떠나면서 이날 국감에는 불출석하게 됐다. 함 행장은 18일 종합검사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감에서는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글로벌영업2본부장을 승진시킨 배경에 대해 추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전 본부장은 2015년 독일 하나은행 프랑크푸르트 지점장을 지낼 당시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최순실 씨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일법인장으로 근무할 당시 최씨의 부동산 구매 등 현지 생활을 돕고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특혜 대출을 받도록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런 인연으로 최씨가 여러 단계를 거쳐 승진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 본부장은 지난 해 1월 독일에서 귀국해 주요 지점인 삼성타운지점장으로 발령받았고 이후 한 달 만에 신설된 글로벌영업2본부 본부장으로 승진했다.

이 전 본부장은 지난 3월 사표를 냈다. 당시 특검팀은 최씨가 청와대를 매개로 하나은행 인사에 개입했다고 결론냈고 이 전 본부장 또한 더이상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함 행장은 이 전 본부장 승진과 관련해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함 행장은 아울러 은행권 산별교섭 사용자협의회 임의탈퇴와 관련한 질의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함 행장은 2015년 9월 외환은행과 하나은행이 통합해 출범한 KEB하나은행의 초대 은행장을 맡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지민, 파리 밝힌 여신의 자태

배우 한지민이 파리에서 ‘화보장인’의 면모를 과시...

갓세븐, 올겨울 일본 아레나 투어

그룹 갓세븐이 일본에서 아레나(경기장) 투어를 개최...

'예비신부' 가은, 달샤벳 멤버들과 브라이덜샤워 '미소'

걸그룹 달샤벳 멤버 가은이 결혼을 이틀 앞두고 웨딩화보를 통해 환한 미소를...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