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핵 외교적 해결 포기하지 않아"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18 09:46:38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결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어떠한 종류의 대화에도 관심이나 의사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은 명백하다. (그러나) 대화는 분명 우리의 선호이고, 외교는 우리가 선호하는 접근 방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물론 국가안보팀의 많은 인사가 이런 사실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은 (대화를 위한) 대단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핵 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 중단이 북·미 대화의 전제조건이라는 점을 재확인한 것이다.

북한은 지난달 3일 6차 핵 실험을 했으나, 같은 달 15일 이후 이날까지 33일째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고 있다.

노어트 대변인은 그러나 "우리는 확실히 그것(핵·미사일 시험 중단)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지만, 아직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외교적 해법 실패시 군사적 옵션 사용 여부를 묻는 기자에게 "우리는 항상 군사적 옵션을 갖고 있지만, 국무부 청사 내 이 방, 이곳에서 우리가 말하는 것은 외교이며, 우리는 그것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유럽연합(EU)의 독자 대북 제재안 발표, 이탈리아의 북한대사 추방 결정 등을 환영했으며, "대북 제재는 성공적이며, 북한의 자금 공급을 막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