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와 교전' 필리핀 도시 폐허…"사망 1천명, 재건비 최대 3조"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18 11:51:34

폐허가 된 필리핀 마라위 시폐허가 된 필리핀 마라위 시

필리핀 남부 소도시에서 정부군과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반군의 교전이 5개월여 만에 사실상 끝났지만 막대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긴 교전이 벌어져 1천 명 이상이 사망한 가운데 초토화된 도시 재건에 수조 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필리핀 GMA 뉴스에 따르면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의 마라위 시에서 지난 5월 23일 정부군과 반군의 교전이 시작된 이후 전날까지 군경 163명, 민간인 47명, 반군 847명 등 총 1천57명이 숨졌다.

정부군이 지난 16일 반군 '아부사야프' 지도자인 이스닐론 하필론과 '마우테' 지도자인 오마르 마우테를 사살하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다음 날 "마라위 시가 테러범 영향에서 해방됐다"고 선언했다.

현재 반군 20∼30명이 민간인 20여 명을 인질로 잡고 마지막 저항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인명 피해는 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제 관심은 마라위 시 재건에 쏠리고 있다.

필리핀 정부가 지상군을 투입한 것은 물론 한국산 전투기 FA-50, 공격용 헬기 등을 동원해 대대적인 폭격을 하고 반군은 주요 시설물과 도로에 폭발물을 설치해 강력히 저항하면서 건물 곳곳이 불타고 무너지고 각종 사회기반시설이 파괴되는 등 마라위 시가 폐허로 변했다.

인구 20만 명의 마라위 시 주민이 피란길에 올랐고 인근 도시까지 포함하면 피란민은 40만 명 가까이 된다.

필리핀 민방위청 등 유관기관들은 정부군의 승인이 나는 데로 마라위 시에 진입해 정확한 피해 실태를 조사할 계획이다.

민방위청은 마라위 시 재건에 최소 1천억 페소(2조2천억 원), 최대 1천500억 페소(3조3천억 원)가 소요될 것으로 일단 추산했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라위 시 복구에 500억 페소(1조1천억 원) 이상이 들 것이라고 말한 것보다 비용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필리핀 정부는 자체 예산은 물론 세계 각국의 지원으로 마라위 시 재건에 나설 계획이다.

호주는 10억 페소(220억 원), 미국은 7억3천만 페소(160억 원), 일본은 1억 페소(22억 원) 등의 지원을 약속했다.

중국은 500만 페소(5억 원)를 필리핀 정부군 부상자 치료용으로 전달한 데 이어 불도저와 굴착기 등 건설 중장비를 기부했다.

이들 국가는 필리핀과의 관계 개선을 통해 동남아시아에서 외교적 입지를 넓히기 위해 경쟁적으로 필리핀을 지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제도권 진출 파란불에 7천달러도 돌파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제도권 금융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7천 달러를

가상화폐

한은 "가상통화, 공식 지급수단 아니고 거래위험도 크다"

한국은행은 2일 가상통화가 현행법상 공식 지급수단이 아니고 거래에 따르는 리스크도 크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비트코인

비트코인 주류 금융시장 진입하나…미 CME "연내 선물거래 개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소인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금만나러~', 크랭크업…소지섭·손예진, 아련한 스틸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제, 감독 이장훈)가 3개월간의 촬영을 종료했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아련한 멜로로...

방탄소년단, 기네스북 등재…美 ABC 신년맞이 쇼도 출연

그룹 방탄소년단이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뮤지션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슈퍼주니어, 콘서트 '슈퍼쇼7' 9분 만에 매진…'완판주니어' 등극

K-POP 레전드 슈퍼주니어의 단독 콘서트 티켓이 오픈 9분 만에 매진됐다. 21일 오후 8시부터 인터넷 예매 사이트...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한동대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마비.. 지진으로 건물 외벽 무너져 학생 500명 대피

이날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오후 2시 29분께 지진 당시 건물 외벽이 무너져 학생들이 소리를 지르며 대피하는 모습

이진한 교수

"지열 발전소에서 소규모 지진 자주 일어나 위험성 있다 봤는데..."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 발전소 건설일 가능성이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