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부, '보복성 포르노' 대응 포털사이트 개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18 12:02:29

보복성 포르노

세계적으로 '리벤지 포르노'(revenge porn: 보복성 사생활 촬영물)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호주 정부가 피해자에게 일괄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개설했다.

이런 포털 사이트가 정부 주도로 마련된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라는 것이 호주 당국의 설명이라고 호주 언론들이 18일 보도했다.

이번 주 개설된 '이세이프티'(eSafety)'라는 이름의 이 사이트는 피해자들이 신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조언과 함께 각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피해 사실이 신고되면 소셜미디어업체와 각 웹사이트, 검색 엔진 등의 도움을 받아 문제의 사진이나 동영상을 삭제하는 작업도 추진된다.

사이트 책임자인 줄리 인만 그랜트는 "우리 포털은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받을 곳을 제공한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여러 방안을 제공해 고통을 덜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정부가 이번 포털 개설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 것은 최근 한 조사 결과, 많은 여성이 포르노 리벤지의 피해자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모나시 대학이 4천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지난 5월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8~45세 사이 여성 5명 중 1명꼴로 사적인 사진과 관련해 피해를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는 또 피해자는 급속히 늘고 있지만, 법이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는 실정인 것으로 지적됐다.

그랜트 책임자는 "피해자에게 정신적이고 육체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주고 있었다"며 "하지만 문제 해결을 위해 행동에 나서는 사람은 많지 않았고, 다수는 어떻게 할지를 모르는 상태였다"라고 말했다.

지난 8월 호주 최대 주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가 리벤지 포르노에 대해 최대 징역 3년과 함께 벌금도 1만1천 호주달러(약 1천만 원)까지 부과할 수 있는 법의 시행에 들어간 바 있다. 빅토리아주와 남호주주도 이미 관련 법을 갖고 있다.

NSW의 법은 옷을 입지 않거나 샤워하는 모습, 또한 성행위 장면 등 지극히 사생활이 담긴 사진이나 동영상을 상대 동의 없이 촬영해 유포하는 행위를 범죄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