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추위 평년 수준…"찬 대륙고기압 확장시 기온 '뚝'"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23 12:44:22

올겨울 기온

올겨울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 기온은 큰 폭으로 내리겠다.

강수량은 11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지만, 12월과 내년 1월에는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3일 발표한 '3개월 전망'에서 이같이 예상했다.

월별로 봤을 때 11월은 이동성 고기압과 일시적인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 변화가 클 전망이다. 또한,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겠다.

11월 평균 기온은 평년(7.6도)과 비슷하겠고, 월 강수량은 평년(46.7㎜)과 비슷하거나 많겠다.

12월에는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을 전망이다.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때면 지형적인 영향으로 서해안에 다소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

12월 평균 기온은 평년(1.5도)과 비슷하거나 낮겠다. 월 강수량도 평년(24.5㎜)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내년 1월은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다. 때에 따라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릴 수 있겠다.

1월 월평균 기온은 평년(영하 1도)과 비슷하거나 높을 전망이다. 월 강수량은 평년(28.3㎜)보다 적겠다.

이 기간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낮은 경향을 보여 약한 라니냐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다. 라니냐는 적도 무역풍이 강해지면서 서태평양의 해수 온도 상승으로 동태평양에서 수온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최근 10년간(2007∼2016년) 11월∼1월의 평균 기온은 2.7도로 평년(2.6도)보다 0.1도 높았다. 2007∼2016년 월별 평균 기온은 11월 8.1도, 12월 1.3도, 1월 영하 1.1도였다.

최근 10년간 11월∼1월의 평균 강수량은 108.1㎜로 평년(99.5㎜)의 109%였다.

지난해 12월 전국 평균 기온은 3.1도로, 평년(1.5도)보다 1.6도나 오르면서 1973년 이래 세 번째로 높았다.

기상청은 3개월 전망과 함께 발표한 최근 3개월 기상특성을 통해 지난 8월∼10월 19일 평균 기온은 21.6도로 평년(21.1도)보다 0.5도 높았으며 강수량은 398.7㎜로 평년(468.5㎜)의 86%였다고 밝혔다.

특히, 이달 들어 19일까지 기온은 16.9도로 평년(15.7도)보다 1.2도 높았고, 강수량은 65.5㎜로 평년(35.6㎜)의 두 배에 가까웠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제도권 진출 파란불에 7천달러도 돌파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제도권 금융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7천 달러를

가상화폐

한은 "가상통화, 공식 지급수단 아니고 거래위험도 크다"

한국은행은 2일 가상통화가 현행법상 공식 지급수단이 아니고 거래에 따르는 리스크도 크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비트코인

비트코인 주류 금융시장 진입하나…미 CME "연내 선물거래 개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소인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금만나러~', 크랭크업…소지섭·손예진, 아련한 스틸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제, 감독 이장훈)가 3개월간의 촬영을 종료했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아련한 멜로로...

방탄소년단, 기네스북 등재…美 ABC 신년맞이 쇼도 출연

그룹 방탄소년단이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뮤지션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슈퍼주니어, 콘서트 '슈퍼쇼7' 9분 만에 매진…'완판주니어' 등극

K-POP 레전드 슈퍼주니어의 단독 콘서트 티켓이 오픈 9분 만에 매진됐다. 21일 오후 8시부터 인터넷 예매 사이트...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한동대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마비.. 지진으로 건물 외벽 무너져 학생 500명 대피

이날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오후 2시 29분께 지진 당시 건물 외벽이 무너져 학생들이 소리를 지르며 대피하는 모습

이진한 교수

"지열 발전소에서 소규모 지진 자주 일어나 위험성 있다 봤는데..."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 발전소 건설일 가능성이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