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면 죽는다"…洪 vs 徐·崔 '치킨게임'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23 16:25:10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친박근혜(친박)계 의원의 싸움이 '치킨게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한쪽이 양보하지 않으면 양쪽이 모두 파국을 맞는 '사생결단'식의 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첫 번째 충돌 포인트는 30일 이후에 열리는 최고위원회의다.

한국당은 방미 중인 홍준표 대표가 귀국한 직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탈당 권유를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제명을 시도할 계획이다.

당규에 따르면 탈당 권유의 징계의결을 받은 자가 열흘 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위원회의 의결을 거치지 아니하고 지체 없이 제명 처분하도록 하고 있다.

다만 현행 당규에 박 전 대통령 제명을 위해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는 명확한 규정이 없어, 당은 추후 법적인 논란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최고위원회의 의결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특히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대표와 친박계 최고위원이 박 전 대통령 제명의 적절성을 놓고 첨예하게 맞붙을 수 있다.

현재 최고위원은 9명으로, 홍 대표 측은 홍 대표 본인을 비롯해 이철우·이종혁 최고위원 등 3명이고, 친박 성향은 김태흠·이재만 최고위원 등 2명이다.

이들 외에 정우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의장, 류여해·이재영 최고위원 등 4명은 성향이 강하지 않아, 이들의 선택이 박 전 대통령 제명의 열쇠를 쥐고 있다는 분석이다.

양 측 대결의 2라운드는 서·최 의원의 제명을 결정짓는 의원총회다.

박 전 대통령과 달리 서·최 의원은 현역 의원이기 때문에 현역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총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 상황에서 이들 의원에 대한 제명은 쉽지 않다는 것이 지배적인 분석이다. 한국당 의원 가운데 이들과 직·간접적인 관계를 맺고 있는 적지 않고, 동료 의원에게 '제명'이라는 비수를 들이댄다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홍 대표가 "폐수를 깨끗한 물과 같이 둘 수 없다"면서 정면승부를 공언하고 나선 것을 두고 의총에서 이들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이끌어낼 수 있는 비장의 카드를 갖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특히 홍 대표 측의 홍문표 사무총장은 23일 라디오 방송에서 "호의호식하면서 좌장이니 실세라고 했던 몇몇 분들이라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분들(친박계 의원)도 야당에 함께 몸을 섞고 있는 분들인데 국민의 뜻과 시대적 상황에 반대로 가지 않을 것"이라며 제명의 타당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한 친박계 의원은 "의총에서 3분의 2의 찬성을 얻지 못할 것이다. 모든 것이 홍 대표 마음대로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홍 대표 자신도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어 깨끗하지 않은데 어떻게 다른 사람을 징계할 수 있겠나"라고 홍 대표를 비판했다.

서 의원이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도움을 요청했다는 '녹취록'이 있는지도 주요 변수 가운데 하나다.

서 의원이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홍 대표가 수사 과정에서 협조를 요청했다"고 주장하자 홍 대표는 곧바로 페이스북을 통해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하라"고 맞받아쳤기 때문이다. 홍문표 사무총장 역시 "평상시 녹음하면서 정치를 했다는 그 분 인격이 의심스럽다. 막가파식이다"라고 서 의원을 비난했다.

실제로 녹취록이 있다면 홍 대표는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지만, 만약 별다른 증거 자료가 없다면 반대로 서 의원이 궁지에 몰릴 수도 있다.

의총에서 제명이 불발된다면 홍 대표 측에서 '당무 감사'를 통해 이들 의원에 대한 당협위원장 자격 박탈을 시도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 사무처는 전국 시·도당 위원장과 국회의원,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등에게 조직혁신 방안을 이행하도록 하는 공문을 보냈으며, 이행 목표치를 이달 말부터 다음 달 말까지 진행되는 당무 감사에 반영할 예정이다.

당내에서는 당무 감사 결과가 나오면 대대적인 당협 구조조정의 바람이 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양측의 기 싸움은 연말에 열리는 원내대표 경선에서의 원내 헤게모니 싸움에까지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어 어느 한쪽도 물러서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블랙핑크 제니, 하반기 솔로 데뷔 '눈길'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본명 김제니·22)가 솔로로 데뷔해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 '트럼통에 앉아 섹시미 발산'

배우 이유비가 멋진 패션으로 섹시미 넘치는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 '한 컷에 담긴 익살 표정, 4가지 버젼'

걸그룹 트와이스(TWICE)가 데뷔 3주년을 축하하며 익살스런 사진을 올려 시선을 끌었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