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떠나 홍콩으로…투자은행들, 브렉시트 피해 亞 귀환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23 16:42:45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여파로 글로벌 투자은행들이 속속 런던을 떠나 독일, 프랑스로 옮겨가는 가운데 새로운 이전지로 홍콩이 부상하고 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여러 투자은행이 아시아·태평양의 트레이딩 업무를 홍콩에 두는 방안을 놓고 홍콩금융관리국(HKMA)과 협의하고 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모건스탠리는 아시아·태평양 고객의 트레이딩 계정을 총괄할 조직을 홍콩에 신설하려고 기반을 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KMA 관계자는 "은행들이 트레이딩 계정을 홍콩으로 이전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어 이를 다룰 인력과 자원을 확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레이딩 계정은 채권, 파생상품 등 시장 연계 자산을 매매하는 계정으로, 일반적인 예금 계정과 달리 유동성이 높고 거래가 쉬워야 한다. 이 때문에 많은 투자은행이 아시아의 트레이딩 업무도 런던에 두고 위험 관리를 해왔다.

그러나 이들 은행은 브렉시트 후폭풍을 피해 런던에서 나와 독일 프랑크푸르트나 프랑스 파리로 옮기려 하는 가운데 아시아 거점은 홍콩 등으로 현지화하는 방안을 고민하게 됐다.

홍콩 당국은 이러한 움직임을 발 빠르게 알아채고 지난 4월 파생상품 협의 기관을 신설한 바 있다.

모건스탠리 관계자는 향후 수년 안에 런던에서 홍콩으로 아시아·태평양의 트레이딩 업무를 모두 옮기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미 일부 은행은 아시아·태평양 거점을 홍콩으로 옮겼으며, 일부는 싱가포르 이전도 검토 중이라고 FT는 전했다.

홍콩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정무위

최종구 "가상화폐거래소 전면폐쇄·불법거래소 폐쇄 모두 검토"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면 폐쇄하거나 불법행위를 저지른 거래소만 폐쇄하는 두 가지 방안을 모두

정무위

정무위, 정부 가상화폐 대책 혼선 한목소리 질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18일 정부가 최근 거래소 폐쇄 등 부처 간 조율되지 않은 가상화폐 투기근절

금융위원장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 의심거래 모니터링 강화

은행권이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와 관련한 자금세탁 의심거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 것으로

이슈·특집 [연말정산]더보기

1

[연말정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시작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예상치 못한 세금 폭탄이 될까. 국세청은 오는 15일부터 2017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를 편

1

[연말정산] 아동 학원영수증 필수…알아두면 좋은 '꿀팁'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지출 중 공제가 가능한 영수증은 직접 별도로 챙겨야 한다. 다자녀

연말정산

[연말정산] '이것'만 주의해도 세금 폭탄 피해

연말정산이 세금 폭탄이 되지 않으려면 공제 서류를 꼼꼼하게 챙기는 것만큼이나 과다 공제를 피하는 것도 중요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