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떠나 홍콩으로…투자은행들, 브렉시트 피해 亞 귀환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23 16:42:45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여파로 글로벌 투자은행들이 속속 런던을 떠나 독일, 프랑스로 옮겨가는 가운데 새로운 이전지로 홍콩이 부상하고 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여러 투자은행이 아시아·태평양의 트레이딩 업무를 홍콩에 두는 방안을 놓고 홍콩금융관리국(HKMA)과 협의하고 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모건스탠리는 아시아·태평양 고객의 트레이딩 계정을 총괄할 조직을 홍콩에 신설하려고 기반을 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KMA 관계자는 "은행들이 트레이딩 계정을 홍콩으로 이전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어 이를 다룰 인력과 자원을 확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레이딩 계정은 채권, 파생상품 등 시장 연계 자산을 매매하는 계정으로, 일반적인 예금 계정과 달리 유동성이 높고 거래가 쉬워야 한다. 이 때문에 많은 투자은행이 아시아의 트레이딩 업무도 런던에 두고 위험 관리를 해왔다.

그러나 이들 은행은 브렉시트 후폭풍을 피해 런던에서 나와 독일 프랑크푸르트나 프랑스 파리로 옮기려 하는 가운데 아시아 거점은 홍콩 등으로 현지화하는 방안을 고민하게 됐다.

홍콩 당국은 이러한 움직임을 발 빠르게 알아채고 지난 4월 파생상품 협의 기관을 신설한 바 있다.

모건스탠리 관계자는 향후 수년 안에 런던에서 홍콩으로 아시아·태평양의 트레이딩 업무를 모두 옮기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미 일부 은행은 아시아·태평양 거점을 홍콩으로 옮겼으며, 일부는 싱가포르 이전도 검토 중이라고 FT는 전했다.

홍콩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도경수 '스윙키즈',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흥행 기대

영화 '스윙키즈'가 개봉을 10일 앞두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설현, 한파 잊게 만든 '만세 포즈'..

그룹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해외에서의 여유로운 순간을 인증했다.

클라라 '이런게 콜라병 몸매지'

배우 클라라가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콜라병 몸매를 뽐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