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中 상하이에 독자 공장 설립 합의…관세 25%는 부과"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10.23 16:43:40

미국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합작사 없이 중국에 공장을 세우게 될 전망이다.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上海) 자유무역구에 독자 공장을 설립하기로 상하이 시(市) 정부와 합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외국 자동차 제조사가 중국에서 현지 기업과 조인트벤처(JV)를 만들지 않고 공장을 설립하는 것은 유례없는 일이다.

통상 중국에 공장을 설립한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중국 기업과 JV를 만들어 관세를 피하는 대신에 판매 수익을 나누거나 기술을 공유해야 했다.

테슬라는 이전에도 중국 내 생산을 고려했지만, 기술을 공유해야 한다는 점이 걸림돌이었다. 이 때문에 전액 출자를 통해 공장 설립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테슬라가 중국 현지에 공장을 세우더라도 생산 차량은 수입품으로 간주하며, 25%의 수입 관세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컨설팅업체 오토모빌리티의 빌 루소는 "규제 당국이 모든 계약을 들여다보고 전례를 만들지 않으려고 했을 것"이라면서 "테슬라가 어떤 것을 얻어내든 다른 이들도 이를 똑같이 바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세는 물게 됐지만 테슬라가 이번 계약으로 얻어낼 것은 여전히 적지 않다.

이번 공장 설립으로 테슬라는 중국에서 판매하는 생산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세계에서 가장 큰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영향력 확보를 꾀할 수 있다.

중국 정부는 2025년까지 전기차 매출 규모를 700만대 수준으로 늘리겠다고 공언했으며, 2019년부터 중국에서 사업하는 모든 자동차업체에 전기차를 생산하라고 주문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은 내연기관 차량의 생산을 금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테슬라와 상하이 시 정부는 공장 설립과 관련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양측은 다음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 회담을 앞두고 발표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자동차 충전소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영화 '뺑반'에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캐스팅

공효진과 류준열·조정석이 영화 '뺑반'(가제)에서 호흡을 맞춘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드래곤·테디, 작년 작사·작곡 저작권료 수입 1위

빅뱅의 지드래곤과 프로듀서 테디가 지난해 대중음악 분야별 저작권료 수입 1위를 각각 차지...

이민호 기부 브랜드 '프로미즈', 입양대기아동 위한 캠페인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배우 이민호(31)가 2014년 고안해 활동 중인 사회공헌 기부...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