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부총재 "경기개선에도 근원물가 1%대 중반 머물러"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03 09:36:49

한국은행 윤면식 부총재는 3일 국내 경기가 꾸준한 개선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수요측 물가상승 압력을 나타내는 근원물가 상승률은 여전히 1%대 중반에 머물고 있다고 진단했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대에서 개최된 '한은-서울대 금융경제연구원' 주최 국제 콘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인플레이션 동학의 변화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윤 부총재는 "미국 등 주요 선진국에서 경기개선 추세에도 낮은 물가 수준이 지속됨에 따라 통화정책 완화기조 축소 시기와 속도를 결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을 목표에 안착시키는 과제와 거시경제·금융시스템 안정화 도모 과제 사이에서 정책선택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경기가 살아나며 금융불안정에 대응할 필요가 있지만,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에 미달하는 상황에서 금리정책 운용이 어려움을 말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불안정에는 금리를 올려서 대응하고, 물가상승률이 낮으면 금리를 내려서 경기를 끌어올린다는 처방이 상충하는 상황인 것이다.

최근 한국 경제는 올해 3%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물가상승률은 그만큼 올라가지 않고 있다. 즉, 경기가 개선되면 수요가 늘어나 물가가 상승한다는 공식이 확인되지 않는다.

윤 부총재는 이와 같은 경기와 물가간 상이한 변동행태의 원인을 찾으려는 논의가 활발하다고 전했다.

대표 주장으로는 기업간 경쟁심화와 노동시장 구조변화, 물가안정기조 정착으로 임금과 가격 결정에서 경기상황 반영 정도가 낮아졌다는 견해가 있다.

실업률이 떨어지면 임금이 오르고 물가상승률은 높아진다는 '필립스곡선'이 성립하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또, 인플레를 낮추는 구조적 요인을 분석하는 연구도 소개했다.

기대물가 수준이 낮아지거나 유통혁신과 기술진보 등 공급충격이 가해지며 물가상승률이 구조적으로 낮아진다고 보는 시각이다.

반면 경기와 물가간 괴리가 고착화된 현상이 아니라는 견해도 전했다. 경기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력이 일시 축소될 수 있다거나 경기와 물가간 파급시차를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제도권 진출 파란불에 7천달러도 돌파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제도권 금융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7천 달러를

가상화폐

한은 "가상통화, 공식 지급수단 아니고 거래위험도 크다"

한국은행은 2일 가상통화가 현행법상 공식 지급수단이 아니고 거래에 따르는 리스크도 크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비트코인

비트코인 주류 금융시장 진입하나…미 CME "연내 선물거래 개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소인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금만나러~', 크랭크업…소지섭·손예진, 아련한 스틸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제, 감독 이장훈)가 3개월간의 촬영을 종료했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아련한 멜로로...

방탄소년단, 기네스북 등재…美 ABC 신년맞이 쇼도 출연

그룹 방탄소년단이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뮤지션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슈퍼주니어, 콘서트 '슈퍼쇼7' 9분 만에 매진…'완판주니어' 등극

K-POP 레전드 슈퍼주니어의 단독 콘서트 티켓이 오픈 9분 만에 매진됐다. 21일 오후 8시부터 인터넷 예매 사이트...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한동대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마비.. 지진으로 건물 외벽 무너져 학생 500명 대피

이날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오후 2시 29분께 지진 당시 건물 외벽이 무너져 학생들이 소리를 지르며 대피하는 모습

이진한 교수

"지열 발전소에서 소규모 지진 자주 일어나 위험성 있다 봤는데..."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 발전소 건설일 가능성이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