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울·스포티지, 美 충돌안전 평가서 최고등급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03 09:48:53

쏘울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판매 중인 2018년형 쏘울과 2018년형 스포티지가 현지의 공신력 있는 차량 안전성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았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쏘울과 스포티지는 최근 실시된 미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차량 충돌 시험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2017 Top Safety Pick+)'를 획득했다.

두 차종 모두 옵션으로 전면 충돌 방지 시스템(front crash prevention)과 HID 헤드램프를 장착한 경우에 한해서다.

IIHS는 이번 시험에서 ▲ 스몰 오버랩(overlap) ▲ 전면 충돌 ▲ 측면 강성 ▲ 지붕 강성 ▲ 머리 지지대 등 기존의 충돌 안전성 항목 5개에 더해 전방 충돌 회피 및 헤드라이트 성능 항목을 추가로 평가했다.

충돌 안전성 항목에서 '우수'(good) 이상 등급을 획득하고 전방 충돌 회피에서 '상급'(advanced), 헤드라이트 성능에서 '양호'(acceptable) 이상 등급을 받는 차에 한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가 부여된다.

쏘울과 스포티지는 충돌 안전성 관련 5개 항목에서 모두 '우수'(good)하다는 평가와 함께 전방 충돌 회피에서 '최우수'(superior) 등급을 따냈다.

헤드라이트 기능은 쏘울이 '우수'(good), 스포티지는 '양호'(acceptable) 수준으로 평가됐다.

다만 두 차종에 기본으로 적용된 할로겐 헤드램프로 시험했을 때와 7월 이전에 제작된 스포티지 모델에 HID 헤드램프를 장착했을 때에는 모두 '열등'(poor) 수준에 머물렀다.

올해 IIHS의 차량 충돌 시험에서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획득한 기아차의 차종은 쏘울과 스포티지를 비롯해 포르테(K3), 옵티마(K5), 카덴자(K7), 쏘렌토 등 총 6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