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민 해외여행 평균 2.6회.. 4년 만에 여행객 두 배 이상 늘어..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06 13:42:34

여행객 가득한 공항 면세점 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행객 가득한 공항 면세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국민은 올해 해외여행을 평균 2.6회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1∼9월 사이에 해외여행을 다녀온 경험이 있는 만 18세 이상 국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한국관광공사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평균 해외여행 횟수는 2.6회로 작년보다 0.5회 늘었다.

특히 지난 2013년에는 평균 해외여행 횟수가 1.2회에 불과했던 해외여행 평균 횟수가 지속해서 늘고 있다.

해외여행 기간도 5.9일로 지난해(5.7일)보다 늘었으며, 해외여행 경비는 평균 144만 원이다.

해외여행 목적은 대부분(83.3%) '여가·위락·휴식'이었고 동반자로는 배우자(37.2%)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최근에 다녀온 해외여행 국가는 일본(29.2%), 중국(7.8%)의 순이었다.

2017 해외여행 여행지
[관광공사 제공]

일본과 중국은 작년보다 방문 비율이 감소한 반면, 베트남(7.6%)과 대만(6.2%)은 늘었다.

해외여행에 대한 만족도는 조사대상 중 80.2%가 긍정적으로 응답해 만족도가 평균 4.03점으로 나타났다.

2017년 해외여행 만족도
[관광공사 제공]

목적지별로 보면 괌·사이판과 일본 여행자의 만족도가 4.11점으로 가장 높았고 중국 여행자의 만족도는 3.64점으로 가장 낮았다.

내년에도 해외여행 열풍은 계속될 전망으로 보인다.

내년에 해외여행을 갈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90.3%로 조사됐다.

이들 중 여름철 휴가·여름방학에 해외여행을 다녀오겠다는 사람이 62.5%로 가장 많았으며, 방문하고 싶은 해외 여행지는 일본(48.7%), 베트남(36.8%), 태국(29.2%)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해외여행 관련 위험요소 중에서는 전염병을 고려한 사람이 74.1%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 보면 여행 후에 싱가포르와 일본의 안전 정도가 각각 4.41점, 4.34점으로 가장 높았고 필리핀이 3.52점으로 가장 낮았다.

해외여행 시 우리나라 국민의 에티켓 수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17.6%가 에티켓이 우수하다고 응답했지만, 37.4%는 에티켓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국내여행보다 해외여행을 선호한다고 답한 사람이 61.5%로 그 반대의 경우보다 더 많았다.

해외여행을 선호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국내여행과의 비용 차이가 크지 않아서'(29.4%)였다.

관광공사는 "최근 저가항공의 수요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영화 '뺑반'에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캐스팅

공효진과 류준열·조정석이 영화 '뺑반'(가제)에서 호흡을 맞춘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드래곤·테디, 작년 작사·작곡 저작권료 수입 1위

빅뱅의 지드래곤과 프로듀서 테디가 지난해 대중음악 분야별 저작권료 수입 1위를 각각 차지...

이민호 기부 브랜드 '프로미즈', 입양대기아동 위한 캠페인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배우 이민호(31)가 2014년 고안해 활동 중인 사회공헌 기부...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