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車, 수입차에 ‘품질·서비스·내구성 만족도’ 모두 뒤져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07 17:12:53

국산차 , 수입차에 비해 소비자 만족도 열세

국내 브랜드 차량의 품질·서비스(판매·정비)·내구성 등에 대한 한국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수입차와 비교해 모든 부문에서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자동차 조사·평가 전문업체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 7월 9만6천123명의 자동차 보유자 또는 2년 내 신차 구매 의향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개 평가 항목 가운데 9개에서 국산 차의 만족도가 수입차에 열세를 보였다.

컨슈머인사이트의 이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는 해마다 약 10만 명 안팎의 소비자에게 직접 경험과 평가를 묻는 방식으로, 국내 자동차 소비자 평가조사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평가 항목별 결과를 보면, 우선 새 차 구매 전후 고객 관리 우수성을 평가하는 '판매서비스'에서 국산 차의 만족률은 53%로 수입차(59%)보다 6%포인트(p) 낮았다. 만족률은 10점 만점 척도의 체감 만족도 평가에서 8점 이상 점수의 비중을 말한다.

차를 산 소비자가 1년 내 해당 차의 성능·기능·디자인에 얼마나 만족하는지를 나타내는 '제품' 부문 만족률에서 역시 수입차(64%)가 국산(54%)을 14%p나 웃돌며 월등한 우세를 보였다.

'초기품질' 만족률에서도 수입차(71%)가 국산 차(62%)를 9%p 앞섰다. 구매 1년 이내 소비자에게 차를 운행하면서 겪은 결함·고장·문제점을 지적하도록 하고, 품질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를 물은 결과다.

특히 이 부문에서 수입-국산 차 격차는 지난해 4%p에서 올해 9%p로 오히려 벌어졌다. 최근 출시한 여러 국산 신차들의 초기품질이 그만큼 안정적이지 않다는 뜻이라고 컨슈머인사이트는 설명했다.

자동차 구매·유지비용(가격·연비·유지비·A/S비용·중고차가격)과 관련한 '비용 대비 가치' 만족률에서도 수입차(37%)는 국산차(26%)보다 11%p나 높았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작고 저렴한 차의 가성비(가격대비성능)가 더 크다고 평가된다"며 "국산 차 가격 평균(3천80만 원)이 수입차(6천130만 원)의 절반 수준인데도 국산이 더 '비용 대비 가치가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사실에 국내 업체들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차량 구매 후 3년 내 소비자 대상의 '내구품질' 평가에서 수입차 소유자의 67%가 만족(8점 이상)한 데 비해 국산 차 소유자 가운데 절반 이하인 48%만 만족한다고 답했다.

여러 평가 항목 가운데 내구성 관련 수입-국산 차 만족률 격차(19%p)가 가장 큰 셈이다. 국산 차의 가장 큰 약점 중 하나가 내구성이라는 소비자 인식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라는 게 컨슈머인사이트의 해석이다.

차량의 '신뢰성' 평가에서도 국산 차는 수입차(평균 0.89건)의 약 두 배인 평균 1.74건의 문제를 지적받았다. 새 차 구매 후 4~6년 사용자에게 엔진·잡소리·브레이크 등 19개 항목을 제시하고 소유자가 '연식을 고려해도 비정상'이라고 느끼는 항목을 모두 체크하도록 한 결과다.

차량 구매 후 4~6년 사용자 대상의 '부식 발생 부위 수' 조사에서도 국산 차(평균 3.94건)는 수입차(평균 1.17건)의 3.4배에 이르렀고, 새 차 구매자들에게 '해당 제조사에 얼마나 만족하는지' 조사한 '제작사 만족률' 역시 국산 브랜드(37%)가 수입차 브랜드(56%)에 19%p나 뒤졌다.

이는 소비자들이 자동차 품질 뿐 아니라 국산 차 브랜드 자체에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는 뜻이다.

개별 업체별로는 수입 차 중 렉서스가 판매서비스·초기품질·품질 스트레스·비용대비가치·내구품질·제조사 등 6개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제품'과 '신뢰성', '정비서비스'의 경우 각각 벤츠와 혼다, 도요타가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조사 결과 국산 차가 비교 우위인 영역은 거의 없었다"며 "수입차가 국내 시장의 15% 이상을 차지했다지만 아직 한국은 세계에서 수입차 점유율이 낮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데, 이런 열세 상황이 이어지면 '수입차 쏠림' 현상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美 SEC, 문닫은 가상화폐거래소 1곳 사기혐의 고소

미국 증권 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사기혐의로 고소하며 규제의 강도를 높이는 사이 미 최대 거래소는

텔레그램

텔레그램, 사상최대 ICO 성공에 고무됐나…"2차 사전ICO 진행"

글로벌 메신저 서비스 텔레그램이 최근 사상 최대 규모의 사전 신규가상화폐공개(ICO)에 성공한 데 이어 2번째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엿새만에 다시 1만弗 밑으로…"저항선될 수도"

비트코인 국제시세가 엿새 만에 다시 1만 달러 밑으로 떨어지며 폭락세에서 회복하는 데 고전하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성, tvN 로맨스 판타지 '아는 와이프' 주연

배우 지성이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의 주연을 맡아 올 하반기 시청자를 찾는다고 소속사...

여자 컬링과 매스스타트…한국 대표팀의 남은 금빛 희망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이 23일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경기를 한다

박진희 본격 등장 SBS '리턴', 시청률 변동은?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2일 밤 10시10분부터 방송된 '리턴' 17...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