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IB 韓성장률 전망, 올해 2.8%→3% 상향, 내년 2.8%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07 17:13:05

한국 올해 성장률

예상을 뛰어넘는 3분기 성장세에 해외 주요 투자은행(IB)도 한국의 올해 성장률 3%대를 전망했다.

7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바클레이스, JP모건, 골드만삭스, 노무라, HSBC 등 9개 주요 투자은행의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평균은 3.0%로 집계됐다.

한 달 전 2.8%보다 0.2%포인트 상향됐다.

올해 경제 성장세에 힘입어 해외 IB들은 내년 성장률 전망 평균 역시 2.6%에서 2.8%로 한 달 만에 0.2%포인트 올렸다.

해외 IB가 국내 기관보다 보수적으로 경제 전망을 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성장률 3%대 달성 가능성에 한층 힘이 실리고 있다.

정부가 지난 7월 올해 성장률 전망을 3.0%로 제시했지만 해외 IB는 그간 3%대 전망에 의문을 품었다.

한 달 전만 해도 9개 해외 IB 중 한국의 올해 성장률을 3%대로 제시한 곳은 한 군데도 없었다.

그러나 9월 통관 기준 수출액이 역대 최고를 찍고 10월 열흘 가까운 긴 연휴에도 수출이 증가하자 분위기가 달라졌다.

여기에 지난달 26일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1.4% 증가했다는 발표가 나오자 한국 성장률 전망도 무더기 상향됐다.

3분기 성장률은 2010년 2분기(1.7%) 이후 7년 만에 최고로, 4분기 성장률이 -0.5%를 기록해도 연간 3%대 성장이 가능한 수치다.

지난달 정부가 내놓은 가계부채 대책으로 그간 한국 경제의 취약 고리이던 가계부채가 연착륙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과 새 정부 정책의 일자리 창출·경기 부양 효과도 한국 경제에 '플러스' 요인이 될 것으로 해외 IB들은 분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언론인연합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에 방탄소년단

한국언론인연합회가 올해 제18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 수상자로 방탄소년단을 비롯한 12명(팀)을...

"손흥민 71분" 토트넘, 바르사와 1-1…조 2위로 챔스리그 16강행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비기면서 극적으로 유럽축구연맹...

김경록, 1월 결혼…"4년 교제 여친, 눈이 맑은 사람"

3인조 보컬그룹 V.O.S 김경록(35)이 다음 달 결혼한다. 지난 11일 가요계에...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