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벤처기업, 전기차 5분만에 충전 완료 …中서 실용화될 듯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10 16:24:17

전기차

일본의 지방 벤처기업이 통상 30분 걸리는 전기자동차(EV) 배터리 충전을 5분 만에 완료하는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개발, 중국에서 실용화한다.

10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도치키현 우쓰노미야시 벤처기업 에너지응용기술연구소가 개발한 EV용 초급속 충전 시스템이 중국에서 실용화될 전망이다.

지난달 중국 산둥성에 설립한 벤처캐피털 업체가 중심이 돼 충전시설 도입을 추진한다.

에너지응용기술연구소 스가노 도미오 사장은 '전력 저장식'으로 불리는 시스템이 대형 축전지에 미리 전력을 모아 둔 뒤 5분 내 EV 여러 대를 한꺼번에 충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일본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충전방식이 EV 1대씩만 충전가능하고 배터리 용량 상한까지 충전하는 데 30분 걸리는 것에 비해 뛰어난 성능이다.

에너지응용기술연구소는 2011년 전력저장식에 대한 국제특허를 취득한 이후 일본 안팎 자동차업체와 실용화를 위한 교섭을 했지만, 비용 문제 등으로 진전이 더뎠다.

그러나 지난 1월 에너지응용기술연구소와 중국 투자자들이 벤처캐피털 회사를 설립하기로 한 즈음 중국 자동차업체도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노 사장은 "우리 충전 시스템이 중국의 환경 개선에 머물지 않고 전 세계 EV 보급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지민, 파리 밝힌 여신의 자태

배우 한지민이 파리에서 ‘화보장인’의 면모를 과시...

갓세븐, 올겨울 일본 아레나 투어

그룹 갓세븐이 일본에서 아레나(경기장) 투어를 개최...

'예비신부' 가은, 달샤벳 멤버들과 브라이덜샤워 '미소'

걸그룹 달샤벳 멤버 가은이 결혼을 이틀 앞두고 웨딩화보를 통해 환한 미소를...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