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홀푸드와 유통․ 택배 사업 통합 추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10 16:24:32

아마존

아마존이 유기농 식품체인 홀푸드를 포함한 오프라인 유통 사업과 택배 사업의 유기적 통합을 꾀하고 있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아마존은 최근 오프라인 유통 사업과 택배 사업을 제프 베저스 최고경영자(CEO)의 오랜 측근인 스티븐 케셀의 일괄 지휘에 두었다.

케셀은 이에 따라 홀푸드와 오프라인 서점, 무인 편의점 사업부는 물론 아마존의 택배 사업부인 프라임나우, 식품점 체인인 아마존프레시의 경영도 맡게 된다.

그는 수년간 서점과 음반을 포함한 아마존의 디지털 전략을 지휘한 인물로, 킨들 개발팀을 이끌면서 10년 전 이를 출시할 수 있었고 2011년에는 파이어 태블릿도 선보였다.

곧바로 안식년에 들어간 그는 2015년 복귀했으며 현재는 오프라인 유통 사업의 변신에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 8월 인수가 마무리된 홀푸드가 그에게 맡겨졌고 수주일 전에는 프라임나우와 아마존프레시가 추가됐다.

애널리스트들과 투자자들, 경쟁사들은 아마존이 오프라인 유통과 택배 사업에 기울이는 노력, 특히 홀푸드를 어떻게 통합할지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아마존이 취할 변화에는 식품점 체인의 공급망을 통합하고 이에 홀푸드의 택배 서비스를 합치는 것이 포함될지 모른다는 것이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이다.

이들은 아마존이 당일 배송을 위해 제한적인 식품과 생필품을 재고로 갖추고 있는 프라임나우가 홀푸드의 택배 수요도 담당토록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현재 홀푸드는 인스타카트와 배송 계약을 맺고 있다.

브라이언 올사프스키 아마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달 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움직임을 시사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앞으로 아마존프레시와 프라임나우, 홀푸드 사이에 더욱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