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국정원장들의 처벌은 국정원정상화의 밑거름이 되어야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11.15 11:31:12

국가정보원은 국가기밀과 정보의 합리적 관리를 통하여 국가의 안전을 보장하고 체제를 유지하는 것을 사명으로 한다. 그런데 국가정보원이 법규를 벗어난 행위를 함으로써 수장인 국정원장들이 처벌되는 사례가 되풀이되고 있다.

이명박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원세훈 전국정원장이 이미 4년의 징역형을 받고 복역 중에 있는 데, 박근혜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세 사람의 사법처리도 본격화되기 시작하였다. 어제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었고, 이병기 전 원장은 긴급 체포되었다. 이들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월 1억원씩 정기적으로 청와대에 뇌물로 상납하여 40억 원 가량의 국고에 손실을 끼쳤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리고 상납된 특수활동비는 청와대에서 선거에 관련된 여론조사 등으로 사용되고, 문고리 권력이라고 하는 안봉근 이재만전 비서관 등이 사적으로 사용한 흔적도 없지 않다고 한다.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는 연간 5000억 원에 달하는데 기밀유지가 요구되는 정보나 사건수사 등의 국정활동에 사용되어야 할 예산이 이렇게 남용되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도 납득이 가지 않는다. 일부에서는 관행을 따른 것으로 보고 있지만 만약 그런 관행이 존재했다고 하면 시기나 기간에 관계없이 엄밀히 조사하여 잘못에 대하여는 엄중한 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앞으로 이런 잘못된 관행이 사라지게 될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차제에 5000억 원에 이르는 국정원의 특수활동비에 대한 전반적 점검이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 5000억 원은 결코 적은 돈이 아니다. 그리고 이 돈은 대부분이 국민들이 땀 흘려 일한 대가의 일부를 세금으로 정부에 납부한 돈이다. 영수증을 첨부하지 않아도 되거나 통제받지 않는 예산이라고 하여 적당히 지출해도 되는 것이 결코 아니다. 통제받지 않는 음지에서는 독버섯이 자라기 마련이라는 사실을 생각하면 통제받지 않는 특수활동비는 최소화되는 것이 바람직하며 국정원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에서 집행되는 특수활동비에 대한 적법타당성 보장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렇지 않고는 국정원장을 비롯한 관련 직원들의 불법행위에 따른 처벌은 앞으로도 되풀이 될 수 있다. 잘못된 불법행위에 대한 단죄 못지않게 통제시스템의 혁신이 중요하다는 것이며 그래야 비로소 국정원의 조직과 기능이 정상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영종 동국대 명예교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제도권 진출 파란불에 7천달러도 돌파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제도권 금융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7천 달러를

가상화폐

한은 "가상통화, 공식 지급수단 아니고 거래위험도 크다"

한국은행은 2일 가상통화가 현행법상 공식 지급수단이 아니고 거래에 따르는 리스크도 크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비트코인

비트코인 주류 금융시장 진입하나…미 CME "연내 선물거래 개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소인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금만나러~', 크랭크업…소지섭·손예진, 아련한 스틸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제, 감독 이장훈)가 3개월간의 촬영을 종료했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아련한 멜로로...

방탄소년단, 기네스북 등재…美 ABC 신년맞이 쇼도 출연

그룹 방탄소년단이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뮤지션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슈퍼주니어, 콘서트 '슈퍼쇼7' 9분 만에 매진…'완판주니어' 등극

K-POP 레전드 슈퍼주니어의 단독 콘서트 티켓이 오픈 9분 만에 매진됐다. 21일 오후 8시부터 인터넷 예매 사이트...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한동대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마비.. 지진으로 건물 외벽 무너져 학생 500명 대피

이날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오후 2시 29분께 지진 당시 건물 외벽이 무너져 학생들이 소리를 지르며 대피하는 모습

이진한 교수

"지열 발전소에서 소규모 지진 자주 일어나 위험성 있다 봤는데..."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 발전소 건설일 가능성이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