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실적 결산, 3분기까지 순익 11조2천억 돌파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15 16:46:21

은행실적

은행들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11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배 이상 늘어나 6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11조2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순이익(5조5천억원)의 2배가 넘었다. 이는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011년 13조원을 기록한 이후 6년 만에 최대 규모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둘 다 늘어났다.

이자이익은 27조6천억 원, 비이자이익은 6조2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 2조1천억 원, 1조4천억 원 많아졌다. .

총이익(이자이익+비이자이익)에서 판매·관리비와 충당금 전입액을 뺀 영업이익은 13조9천억 원으로 8조3천억 원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에서 영업외손익과 법인세비용을 반영한 당기순이익은 11조2천억 원으로 5조7천억 원 증가했다.

순이익 급증은 지난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마무리돼 대손비용(손실에 대비한 충당금 전입액)이 9조3천억 원에서 4조3천억 원으로 5조원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구조조정 손실이 컸던 특수은행은 지난해 3분기까지 5천억원 순손실에서 올해 3분기까지 3조8천억원 순이익으로 돌아섰다.

시중은행 순이익은 같은 기간 5조2천억 원에서 6조5천억 원으로 1조3천억 원 늘었고, 지방은행은 9천억 원으로 같았다. 인터넷은행은 올해 1천억 원 순손실을 냈다.

3분기 중 은행 수익성 지표인 ROA(총자산순이익률)는 0.52%, ROE(자기자본순이익률)는 6.68%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09%포인트와 1.28%포인트 상승했다.

국내은행 순이익마진 추이

은행 이익 핵심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1.66%로 지난해 3분기보다 0.12%포인트 확대 되었으며, 대출금리는 3.21%에서 3.24%로 올렸지만, 예금금리는 1.27%에서 1.18%로 내리면서 예대금리차는 1.94%에서 2.06%로 0.13%포인트 확대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