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계부채 1400조,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11.23 16:26:26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7년 3분기 중 가계신용은 1419조 1000억 원이다. 이는 2분기 보다 31조 2000억 원이나 증가한 것이다. 이런 부채규모는 가처분소득대비 비율이 지난해 벌써 153% 나 되는 것으로 버는 돈 보다 갚아야 할 부채가 훨씬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나라 금융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한국의 가장 큰 금융리스크요인은 바로 가계부채라는 답변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가계부채가 문제가 되는 것은 가계부채의 증가속도다. 지난해 동기 대비 3분기 가계부채 증가율은 9.5%인데 이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연평균증가율 6.9%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경제성장률에 비하여 부채의 증가속도가 빠르게 되면 결국 상환능력에 문제가 생기고 나아가 소비지출이 줄어들게 마련이다.

최근 가계부채의 증가대출이 증가하고 있는 요인은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이 모두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에도 불구하고 신규입주물량이 많고 다 주택자의담보 대출을 억제하니 마이너스통장 등 신용대출이 증가하게 된 것이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추세를 보면 정부의 다각적인 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당분간은 가계부채의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적 경제환경의 흐름으로 볼 때 연말연시 금리의 상향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가계부채가 증가될 경우 상환능력에 있어서 두 가지의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 한 가지는 우선 금리상승에 따른 상환불능현상의 발생이다. 한국은행이 설명하는 바에 의하면 금리가 0.5% 으르면 금융자산과 실물자산을 팔아도 대출금을 갚지 못하는 고위험부채가 현재 62조원에서 4조 7천억 원이 더 늘어난다고 한다. 다른 하나는 신용대출은 변동금리가 적용되기 때문에 상환압박이 더욱 거세어진다는 것이다. 신용대출은 대개 담보능력이 부족한 사람들이 의존하고 이자율도 높기 때문에 이들의 파산 가능성은 더욱 커지게 된다.

이렇게 보면 가계부채는 누가 보더라도 한국경제의 시한폭탄과 같다. 폭탄은 터지면 사방을 폭파하고 불태워버린다. 가계부채도 와같이 한국경제를 대혼란 속에 빠뜨릴 수 있다. 이제 위험스러운 뇌관을 제거해야 한다. 그것은 가계부채의 수위를 더 이상 높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정부는 가계부채를 수준을 동결하고 단계적으로 낮추는 데 전력을 경주하지 않으면 안 된다.

가계부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아시안컵 축구

[아시안컵] 한국-중국전, 응원도 빛났다...한국 축구 '조별순위' 1위로 우승컵 도전

예상했던 대로 중국은 한국의 상대가 아니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은 중국의 수비수를 농락했고 그의 발을 통해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의 후예 TXT, 세 번째 멤버는 외국인 '휴닝카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신인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한효주, 영화 '본' 시리즈 스핀오프 드라마 출연

배우 한효주가 영화 '본' 시리즈의 스핀오프 드라마, 유니버셜 본 프랜차이즈 작품인 '트레드 스톤'에...,

김사랑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여신인데 동안이야"

김사랑이 역대급 동안 미모를 선사했다.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