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겹친 ‘우버’…소프트뱅크 "인수가격 30% 깎겠다" 제안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28 17:19:17

우버

미국 차량공유업체 우버에 지분 투자를 논의 중인 일본 소프트뱅크가 지분 인수가격을 30% 깎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28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우버가 해킹에 따른 고객정보 유출, 런던 등 핵심시장에서의 퇴출 등 각종 악재에 휩싸인 상황을 고려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또 우버는 이달 초 이스라엘에서 영업을 개시했지만 29일부터 영업을 중단하라는 명령을 이스라엘 법원으로부터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은 우버 지분 14%를 주당 33달러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 이는 우버의 기업가치 평가액을 종전 685억 달러(약 74조3천억 원)에서 480억 달러로 30% 낮춘 것이다. 이 경우 컨소시엄의 지분 인수금액은 60억 달러가 넘는다.

소프트뱅크의 우버 지분 공개 매입은 28일 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는 데 20영업일이 걸릴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러나 주식 매각에 응하는 주주가 적으면 소프트뱅크가 출자를 취소할 수도 있다.

지분 매입이 완료되면 소프트뱅크 컨소시엄이 우버 최대 주주 가운데 하나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우버가 이사 수를 11명에서 17명으로 늘리고 초기 투자자의 투표권과 트래비스 칼라닉 전 최고경영자(CEO)의 영향력을 제한하는 등 지배구조를 변경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월드투어 대장정 나서는 방탄소년단…16개 도시 33회 공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달 말부터 국내외 약 80만 명의 팬들과 만나는 월드투어...

엑소 백현·로꼬, 31일 듀엣곡 '영' 공개

엑소 백현과 래퍼 로꼬가 듀엣곡을 선보인다.

송지효-장윤주, 라이프타임 예능 '파자마 프렌즈' 출연

라이프타임은 배우 송지효와 모델 장윤주,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새 예능...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