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겹친 ‘우버’…소프트뱅크 "인수가격 30% 깎겠다" 제안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28 17:19:17

우버

미국 차량공유업체 우버에 지분 투자를 논의 중인 일본 소프트뱅크가 지분 인수가격을 30% 깎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28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우버가 해킹에 따른 고객정보 유출, 런던 등 핵심시장에서의 퇴출 등 각종 악재에 휩싸인 상황을 고려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또 우버는 이달 초 이스라엘에서 영업을 개시했지만 29일부터 영업을 중단하라는 명령을 이스라엘 법원으로부터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은 우버 지분 14%를 주당 33달러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 이는 우버의 기업가치 평가액을 종전 685억 달러(약 74조3천억 원)에서 480억 달러로 30% 낮춘 것이다. 이 경우 컨소시엄의 지분 인수금액은 60억 달러가 넘는다.

소프트뱅크의 우버 지분 공개 매입은 28일 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는 데 20영업일이 걸릴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러나 주식 매각에 응하는 주주가 적으면 소프트뱅크가 출자를 취소할 수도 있다.

지분 매입이 완료되면 소프트뱅크 컨소시엄이 우버 최대 주주 가운데 하나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우버가 이사 수를 11명에서 17명으로 늘리고 초기 투자자의 투표권과 트래비스 칼라닉 전 최고경영자(CEO)의 영향력을 제한하는 등 지배구조를 변경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엄정화, 정규 10집 오는13일 오후 6시 공개할 예정…

가수 엄정화가 새 앨범에서 듀엣 한 이효리에 대해 "곡을 듣고서 이효리밖에 떠오르지 않았다"고...

AOA 지민·설현, 크리스마스 기부 캠페인 진행"받은♥ 나누고파"

AOA 지민과 설현이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특별한 나눔을 진행한다.

크러쉬, 19일 싱글 '내 편이 돼줘' 발매

감미로운 목소리의 R&B 가수 크러쉬(본명 신효섭·25)가 오는 19일 디지털 싱글 '내 편이 돼줘'로 돌아온다.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