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특허침해" 제소 Vs 퀄컴 "아이폰X 수입금지 ··맞불소송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1.30 17:26:46

퀼컴

연초 시작된 애플과 퀄컴 간 소송전이 스마트폰 배터리 관련 특허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IT 전문매체 씨넷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애플은 퀄컴이 안드로이드폰에 들어가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스냅 드래곤 800, 820에 애플의 전력 효율 기술을 무단 사용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애플은 특허침해에 따른 구체적인 피해액이나 삼성전자 등 스냅 드래곤을 활용하는 스마트폰 제조사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소송은 퀄컴이 지난 7월 애플이 스마트폰 배터리 수명을 유지하면서 성능을 향상하는 기술 관련 특허 6종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한 맞불 전략으로 풀이된다.

퀄컴은 당시 미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면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아이폰 7의 미국 내 판매와 수입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애플은 퀄컴이 실제 제품을 생산하지 않은 채 지식재산권을 비축해 소송을 통해 대부분 수입을 창출하는 기업인 특허 괴물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퀄컴은 애플 측 주장이 소송에 영향을 못 주는 수사학이라며 즉각 반격에 나섰다.

퀄컴의 돈 로젠버그 법무 책임자는 "퀄컴은 애플 같은 기업이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 핵심 기술 개발의 중심부에 있었다"며 애플처럼 강하고 성공적 기업들이 세계에서 가장 수익성 있는 기업일 뿐 아니라 공급업체들을 쥐어짠 역사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퀄컴은 이날 애플이 소송을 제기한 지 몇 시간 만에 애플이 배터리 관리와 사용자환경(UI), 카메라 자동초점 등 스마트폰 기능과 관련한 퀄컴의 특허 16개를 침해했다며 또다시 맞소송을 제기했다.

퀄컴은 이 중 5건을 ITC에 제소해 신형 아이폰X 등의 미국 내 수입 중단을 요구했다.

다만 퀄컴은 7월 소송과 마찬가지로 자사 반도체가 아닌 경쟁사인 인텔 모뎀을 이용하는 아이폰에 대해 수입 금지를 요구했다.

애플, 아이폰 분해 로봇 '리암' 공개… 아이폰 재활용 자원으로만

애플과 퀄컴은 올해 초부터 각종 법적 분쟁을 벌여왔으며, 애플은 퀄컴이 지식재산권 비용을 과다청구하고 불공정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퀄컴은 애플의 자사의 혁신적 기술 없이는 아이폰을 발명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퀄컴의 주가는 최대 고객사 중 하나인 애플과 분쟁이 시작된 지난 1월 이후 급락해 경쟁사인 브로드컴의 인수 목표물이 되는 처지에 놓였다.

브로드컴은 최근 퀄컴이 1천300억 달러(약 140조5천억 원) 규모의 인수제안을 거부한 이후 적대적 인수합병을 위해 위임장 대결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

부동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단기간 전세값 급등하지 않을 것

10월 말 이후 본격화될 종합부동산세·1주택자 양도세 강화 등 9·13대책의 국회 통과 여부와 연말에 공개될 3기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