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1 15:46:55

액상화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에서 액상화 현상이 나타났다.

벼 수확이 끝난 논 곳곳에서 넓고 긴 모양으로 모래 등 퇴적물이 수북하게 올라와 있는 액상화 흔적이 여전히 남아있었다.

지난달 19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이 현장 조사를 할 때는 몇몇 퇴적물에 물기가 남아있었으나 지금은 대부분 말라 있었다. 이 가운데 한 곳을 눌러보니 손가락 한 개가 모두 들어갈 만큼 푹 꺼졌다.

액상화는 강한 지진 흔들림으로 땅 아래 있던 흙탕물이 지표면 위로 솟아올라 지반이 순간적으로 액체와 같은 상태로 변화하는 현상이다. 또 땅을 받치고 있던 물 등이 빠졌기 때문에 일부에서 땅이 내려앉을 수도 있다고 한다.

이날 행정안전부는 "포항 지역 10곳을 시추 조사해 이 가운데 5곳을 분석한 결과 망천리 논 1곳은 액상화 지수가 6.5로 '높음' 수준으로 나타났다"는 합동조사단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포항

액상화 지수는 '없음'(0)·'낮음'(0∼5)·'높음'(5∼15)·'매우 높음'(15 초과) 4단계로 구분하는데 '높음'은 구조물 설치 때 액상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뜻이고, '낮음'은 중요 구조물 설계 시 상세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행안부는 그러나 전문가 자문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조사 결과가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강조했지만, 여전히 주민들은 걱정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망천리에서 7년째 축사를 운영하는 김모(78) 할머니는 "이번 지진으로 사는 집이 동쪽으로 다소 밀렸다"며 "다시 지진이 올까 봐 겁나고 땅이 그대로 꺼질까 봐 무섭다"고 말했다.

행안부 측은 "포항지진으로 액상화가 발생했지만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며 "대다수 전문가는 국민이 액상화에 지나치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정무위

최종구 "가상화폐거래소 전면폐쇄·불법거래소 폐쇄 모두 검토"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면 폐쇄하거나 불법행위를 저지른 거래소만 폐쇄하는 두 가지 방안을 모두

정무위

정무위, 정부 가상화폐 대책 혼선 한목소리 질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18일 정부가 최근 거래소 폐쇄 등 부처 간 조율되지 않은 가상화폐 투기근절

금융위원장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 의심거래 모니터링 강화

은행권이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와 관련한 자금세탁 의심거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 것으로

이슈·특집 [연말정산]더보기

1

[연말정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시작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예상치 못한 세금 폭탄이 될까. 국세청은 오는 15일부터 2017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를 편

1

[연말정산] 아동 학원영수증 필수…알아두면 좋은 '꿀팁'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지출 중 공제가 가능한 영수증은 직접 별도로 챙겨야 한다. 다자녀

연말정산

[연말정산] '이것'만 주의해도 세금 폭탄 피해

연말정산이 세금 폭탄이 되지 않으려면 공제 서류를 꼼꼼하게 챙기는 것만큼이나 과다 공제를 피하는 것도 중요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