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中 온라인 자동차시장에 앞다퉈 공략, 이색 판촉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4 17:47:19

차

중국의 온라인 자동차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전 세계 자동차업체들이 적극적인 공략에 나서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컨설팅업체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 자동차 수는 100만 대로, 금액 규모로만 1천7억 위안(16조6천억 원)에 달했으며, 이는 지난해 스페인에서 팔린 총 자동차 대수보다 많은 수치다.

이렇듯 중국 온라인 자동차시장은 거래 규모가 지난 2012∼2016년 연평균 65.5%나 증가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자동차 구매자 중 온라인을 이용한 사람의 비율은 5%로, 2014년의 1%와 비교하면 5배나 뛰었다.

자동차업체들은 급증하는 온라인 수요를 잡기 위해 이색 전략을 내놓고 있다.

특히 온라인으로 차를 구매하는 중국인들의 4분의 1 가량이 24세 이하인 것을 감안해 업체들이 이들 젊은 세대에 대한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독일 BMW 소속 브랜드인 미니는 지난 7월 팔로워 수천 명을 보유한 중국 패션 블로거 베키 리와 협업작업을 한 결과 그가 홍보한 모델이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微信)을 통해 100대가 팔리기도 했다.

차

미니는 미국과 본국인 영국에서 온라인으로 차량 1대도 팔지 못했다. 반면 중국에서는 이런 전략으로 올해 10월 말까지 2년간 1천600대를 판매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알리바바도 지난 8월 '자동차 자판기' 계획을 발표했다. 구매자가 스마트폰으로 사고 싶은 차를 골라 구매 버튼을 누르면 유리로 된 건물을 통해 차를 건네받게 되는 시스템이다.

맥킨지의 폴 가오 애널리스트는 "중국은 럭셔리 자동차를 포함해 세계 최대의 온라인 자동차시장이라는 점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블랙핑크 제니, 하반기 솔로 데뷔 '눈길'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본명 김제니·22)가 솔로로 데뷔해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 '트럼통에 앉아 섹시미 발산'

배우 이유비가 멋진 패션으로 섹시미 넘치는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 '한 컷에 담긴 익살 표정, 4가지 버젼'

걸그룹 트와이스(TWICE)가 데뷔 3주년을 축하하며 익살스런 사진을 올려 시선을 끌었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