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中 온라인 자동차시장에 앞다퉈 공략, 이색 판촉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4 17:47:19

차

중국의 온라인 자동차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전 세계 자동차업체들이 적극적인 공략에 나서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컨설팅업체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 자동차 수는 100만 대로, 금액 규모로만 1천7억 위안(16조6천억 원)에 달했으며, 이는 지난해 스페인에서 팔린 총 자동차 대수보다 많은 수치다.

이렇듯 중국 온라인 자동차시장은 거래 규모가 지난 2012∼2016년 연평균 65.5%나 증가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자동차 구매자 중 온라인을 이용한 사람의 비율은 5%로, 2014년의 1%와 비교하면 5배나 뛰었다.

자동차업체들은 급증하는 온라인 수요를 잡기 위해 이색 전략을 내놓고 있다.

특히 온라인으로 차를 구매하는 중국인들의 4분의 1 가량이 24세 이하인 것을 감안해 업체들이 이들 젊은 세대에 대한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독일 BMW 소속 브랜드인 미니는 지난 7월 팔로워 수천 명을 보유한 중국 패션 블로거 베키 리와 협업작업을 한 결과 그가 홍보한 모델이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微信)을 통해 100대가 팔리기도 했다.

차

미니는 미국과 본국인 영국에서 온라인으로 차량 1대도 팔지 못했다. 반면 중국에서는 이런 전략으로 올해 10월 말까지 2년간 1천600대를 판매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알리바바도 지난 8월 '자동차 자판기' 계획을 발표했다. 구매자가 스마트폰으로 사고 싶은 차를 골라 구매 버튼을 누르면 유리로 된 건물을 통해 차를 건네받게 되는 시스템이다.

맥킨지의 폴 가오 애널리스트는 "중국은 럭셔리 자동차를 포함해 세계 최대의 온라인 자동차시장이라는 점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