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 마감…달러당 1,085.8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5 15:58:01

환율

미국 세제 개편안 연내 통과 가능성이 커지며 위험 자산 선호 심리가 부각돼 원/달러 환율이 하락 마감했다.

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2.9원 내린 달러당 1,085.8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역시 1,085.8원에 거래를 시작하고서 낙폭을 키워 달러당 1,082.0원까지 내려갔다가 장 마감을 앞두고 다시 상승하며 개장 가격으로 돌아갔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것은 미국 세제 개편안에 대한 기대심리 때문이다.

2일 미국 상원은 법인세율을 35%에서 20%로 인하하는 내용의 세제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하원에 이어 상원까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제 개편안을 통과시키며 연내 인준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세제 개편안은 미국 성장세를 확대할 수 있어 위험 자산 선호 심리를 부채질한다.

박성우 NH선물 연구원은 "주가가 상승하며 외국인들이 주식을 소폭 순매수하고 수출업체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 때문에 원/달러 환율 낙폭이 커졌지만 1,080원대 초반에서 경계 심리 때문에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30분 기준으로 100엔당 964.0원으로 전일 오후 3시30분 기준가보다 0.6원 하락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 달 만에 다시 1천만원대 회복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한 달 만에 다시 1천만원 선을 넘겼다. 24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중국, 가상화폐 금지에도 블록체인 프로젝트 적극 추진

중국 정부가 지난해 9월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했지만, 블록체인과 관련한 프로젝트는 적극적으로

가상화폐

싱가포르-홍콩, 가상화폐 새 중심지로 부상

싱가포르와 홍콩이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싱가포르와 홍콩이 블록체인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컴백 무대'빌보드 뮤직 어워즈'서 가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해 화제다.

정형돈X주이X정세운, '너에게 반했음' 포스터 '눈길'

국내 최초의 10대 리얼 연애 예능 프로그램 ‘너에게 반했음’의 포스터가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검법남녀' 정유미 '러블리+도도' 무한 매력 검사 스틸컷 공개

‘검법남녀’ 정유미가 무한 매력을 가진 검사 캐릭터를 선보인다.

이슈·특집[장애인 보험료 차별 개선]더보기

최종구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ATM 대폭 개선

금융당국이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을 계기로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에 나섰다. 앞으로 전동휠체어

최종구

장애인 보험료 차별 금지 및 전동휠체어 보험 출시

보험에 가입할 때 장애를 알릴 의무가 폐지되고, 장애인 보험료 차별도 금지하며, 전동휠체어 보험도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