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본전산, 佛 PSA 합작... 자동차산업 본격 진출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5 17:02:54

일본차

전자업체 일본전산이 푸조 브랜드로 알려진 자동차대기업 프랑스 PSA와 내년 봄 조인트벤처를 설립해 전기자동차(EV)용 구동모터를 생산한다고 4일 발표했다.

세계적인 EV 전환과 함께 다른 업종의 자동차산업 참여가 활발해지면서 수평분업이 본격화되는 것 같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5일 전했다.

일본전산은 이전부터 자동차에 사용하는 부품 생산에 힘을 쏟아왔으며 파워스티어링 장치나 브레이크용 부품 등에서 강점을 보여 왔지만 EV 구동용 모터 참여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인트벤처 자본금은 1천500만 유로(약 193억 원)으로, 일본전산이 올해 미국 에머슨일렉트릭으로부터 인수한 프랑스 자회사 일본전산르로이소머홀딩과 PSA의 프랑스법인 PSA오토모빌스가 절반씩 출자한다.

전자회사와 자동차 회사의 합작

신형 모터의 개발·생산을 위해 2억2천만 유로를 절반씩 투자한다. 프랑스 공장에서는 이르면 2022년부터 생산을 시작해 PSA는 물론이고 다른 자동차 업체에도 공급한다.

일본전산의 저비용 기술과 PSA의 소형차 기술을 각각 살려 에너지절약형 모터 등을 개발한다.

일본전산 나가모리 시게노부 회장 겸 사장은 "EV모터의 시장투입 긴급성이 높아졌다"고 투자배경을 설명했다.

주로 전기전자제품을 생산하던 일본전산은 2030년도에 연결매출을 10조 엔(약 97조 원)으로 늘릴 계획인데, 그 가운데 자동차 관련이 4조 엔을 차지해 EV 분야가 주력사업이 될 전망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월드투어 대장정 나서는 방탄소년단…16개 도시 33회 공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달 말부터 국내외 약 80만 명의 팬들과 만나는 월드투어...

엑소 백현·로꼬, 31일 듀엣곡 '영' 공개

엑소 백현과 래퍼 로꼬가 듀엣곡을 선보인다.

송지효-장윤주, 라이프타임 예능 '파자마 프렌즈' 출연

라이프타임은 배우 송지효와 모델 장윤주,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새 예능...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