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협력기금, 국회심의서 838억 원 감액···통일부, 1조원 계획 무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6 16:47:40

통일부'

남북교류가 활성화될 때를 대비해 남북협력기금을 1조 원대 수준으로 끌어올리려던 통일부의 계획이 무산됐다.

6일 통일부에 따르면 2018년도 통일부 예산은 국회 심의 결과 정부안과 비교해 일반회계 예산은 2억 원 증액된 2천275억 원, 남북협력기금은 838억 원 감액된 9천624억 원으로 확정됐다. 총 1조1천899억 원 규모로 올해 예산에서 1.5% 줄었다.

통일부는 당초 남북협력기금 규모를 올해(9천627억 원)보다 8.7%(835억 원) 증액된 1조462억 원으로 제출, 기금 규모를 1조 원 대를 회복시킨다는 계획이었다.

남북협력기금은 보수 정권이 들어선 2008년 이후에도 줄곧 1조원 대를 유지했지만 올해 10년 만에 1조원 밑으로 떨어진 뒤 내년에도 1조 원대를 회복하지 못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고려해 남북협력기금 규모를 '1조원' 이상으로 계획했는데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남북협력기금은 심의 과정에서 2개 항목에서 123억여 원이 증액됐지만 다른 2개 항목에서 1천361억여 원이 감액돼 종합적으로 838억 원이 줄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구호지원 항목은 북한에 재해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쌀과 비료, 긴급 구호키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이라고 말했다.

또 일반회계 전입금도 1천200억 원에서 800억 원으로 줄었다.

반면 DMZ(비무장지대) 생태평화안보관광지구개발 사업에 101억 원이 증액돼 104억 원이 배정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당초 3억 원만 사업의 개념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위해 배정됐는데 실제 관광지구 조성에 필요한 자금이 증액됐다"고 말했다.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직원숙소 신축을 위해서도 22억여 원이 새로 반영됐다.

남북협력기금은 일반적인 예산과는 달리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의결을 거쳐 집행된다.

한편 일반회계에서는 탈북 청소년학교 운영예산을 3억여 원 늘리는 등 7건의 사업에서 12억여 원이 증액됐지만, 지역통일센터 운영예산이 7억 원 깍이는 등 5건의 사업에서 10억여 원이 삭감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 달 만에 다시 1천만원대 회복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한 달 만에 다시 1천만원 선을 넘겼다. 24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중국, 가상화폐 금지에도 블록체인 프로젝트 적극 추진

중국 정부가 지난해 9월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했지만, 블록체인과 관련한 프로젝트는 적극적으로

가상화폐

싱가포르-홍콩, 가상화폐 새 중심지로 부상

싱가포르와 홍콩이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싱가포르와 홍콩이 블록체인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컴백 무대'빌보드 뮤직 어워즈'서 가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해 화제다.

정형돈X주이X정세운, '너에게 반했음' 포스터 '눈길'

국내 최초의 10대 리얼 연애 예능 프로그램 ‘너에게 반했음’의 포스터가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검법남녀' 정유미 '러블리+도도' 무한 매력 검사 스틸컷 공개

‘검법남녀’ 정유미가 무한 매력을 가진 검사 캐릭터를 선보인다.

이슈·특집[장애인 보험료 차별 개선]더보기

최종구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ATM 대폭 개선

금융당국이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을 계기로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에 나섰다. 앞으로 전동휠체어

최종구

장애인 보험료 차별 금지 및 전동휠체어 보험 출시

보험에 가입할 때 장애를 알릴 의무가 폐지되고, 장애인 보험료 차별도 금지하며, 전동휠체어 보험도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