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협력기금, 국회심의서 838억 원 감액···통일부, 1조원 계획 무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6 16:47:40

통일부'

남북교류가 활성화될 때를 대비해 남북협력기금을 1조 원대 수준으로 끌어올리려던 통일부의 계획이 무산됐다.

6일 통일부에 따르면 2018년도 통일부 예산은 국회 심의 결과 정부안과 비교해 일반회계 예산은 2억 원 증액된 2천275억 원, 남북협력기금은 838억 원 감액된 9천624억 원으로 확정됐다. 총 1조1천899억 원 규모로 올해 예산에서 1.5% 줄었다.

통일부는 당초 남북협력기금 규모를 올해(9천627억 원)보다 8.7%(835억 원) 증액된 1조462억 원으로 제출, 기금 규모를 1조 원 대를 회복시킨다는 계획이었다.

남북협력기금은 보수 정권이 들어선 2008년 이후에도 줄곧 1조원 대를 유지했지만 올해 10년 만에 1조원 밑으로 떨어진 뒤 내년에도 1조 원대를 회복하지 못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고려해 남북협력기금 규모를 '1조원' 이상으로 계획했는데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남북협력기금은 심의 과정에서 2개 항목에서 123억여 원이 증액됐지만 다른 2개 항목에서 1천361억여 원이 감액돼 종합적으로 838억 원이 줄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구호지원 항목은 북한에 재해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쌀과 비료, 긴급 구호키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이라고 말했다.

또 일반회계 전입금도 1천200억 원에서 800억 원으로 줄었다.

반면 DMZ(비무장지대) 생태평화안보관광지구개발 사업에 101억 원이 증액돼 104억 원이 배정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당초 3억 원만 사업의 개념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위해 배정됐는데 실제 관광지구 조성에 필요한 자금이 증액됐다"고 말했다.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직원숙소 신축을 위해서도 22억여 원이 새로 반영됐다.

남북협력기금은 일반적인 예산과는 달리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의결을 거쳐 집행된다.

한편 일반회계에서는 탈북 청소년학교 운영예산을 3억여 원 늘리는 등 7건의 사업에서 12억여 원이 증액됐지만, 지역통일센터 운영예산이 7억 원 깍이는 등 5건의 사업에서 10억여 원이 삭감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일본어 버전도 세계 휩쓸어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이 일본어 곡으로도 해외 음원 시장을 휩쓸었다.

트와이스, 일본 정규 1집 오리콘 월간차트 첫 정상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정규 1집 'BDZ'로 오리콘 월간 앨범차트 1위에 처음 올랐다.

아시아의 별 보아, 24일 정규 9집 '우먼'으로 컴백

가수 보아(32)가 오는 24일 정규 9집 '우먼'(WOMAN)으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16일 밝혔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