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의 대기업, 영업익 55.7%차지··부동산·임대업 85.7% ↑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6 17:16:16

기업

전체 기업수에서 불과 0.3%의 대기업이 전체 영업이익의 과반을 차지하는 구조가 반복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수 기업이 전체 영업이익의 반 이상을 가져가는 구조에는 변함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통계청이 6일 공개한 '영리법인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에 전체 영리법인 기업 62만7천456사의 중 기업 수 기준으로 전체 0.3%에 불과한 대기업이 전체 매출액의 48.2%, 영업이익의 55.7%를 차지했다.

중소기업은 기업 수로는 99.0%에 달했으나 매출액은 37.4%, 영업이익은 28.6%를 점하는 데 그쳤으며. 전체 기업 수의 0.6%인 중견기업이 매출액 14.4%, 영업이익의 15.7%를 가져갔다.

2015년에는 기업 수가 0.4%인 대기업이 전체 영업이익의 56.3%를 차지했고 기업 수 98.9%인 중소기업의 영업이익은 27.0%에 그쳤는데 이런 구조에 큰 변화는 없었던 셈이다.

부동산

영업이익을 산업별로 보면 부동산·임대업이 11조6천440억 원으로 전년보다 무려 85.7%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부동산·임대업 영업이익이 전체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에서 5.0%로 1.9% 포인트 상승했다.

건설업은 영업이익이 18조2천800억원으로 58.9% 늘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건설업 영업이익 비중은 5.8%에서 7.8%로 높아졌다.

당국 관계자는 "작년에 토목·건축 사업이 활발했고 (주택) 분양이 전반적으로 활기를 띤 결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작년 기준으로 비중이 가장 큰(전체 43.0%) 제조업 영업이익은 2015년보다 16.3% 증가한 101조1천170억 원으로 집계됐으며, 금융·보험업 영업이익은 16.9% (33조5천340억원)을 가리켰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월드투어 대장정 나서는 방탄소년단…16개 도시 33회 공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달 말부터 국내외 약 80만 명의 팬들과 만나는 월드투어...

엑소 백현·로꼬, 31일 듀엣곡 '영' 공개

엑소 백현과 래퍼 로꼬가 듀엣곡을 선보인다.

송지효-장윤주, 라이프타임 예능 '파자마 프렌즈' 출연

라이프타임은 배우 송지효와 모델 장윤주,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새 예능...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