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0%, 채용 때 나이·성별 등 비공개 평가 기준 적용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6 17:51:20

비공개 채용조건

기업 5곳 중 2곳은 신입사원 채용 때 나이, 성별, 거주지역 등을 비공개 평가 기준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기업 인사담당자 239명을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비공개 자격조건'에 대해 조사한 결과 41.8%가 신입사원 채용 때 '비공개 채용 조건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6일 밝혔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중견기업이 65.2%로 가장 많았으며, 중소기업(39.5%), 대기업(36.4%) 순이었다.

비공개로 가장 많이 평가하는 조건은 '나이'(49%, 복수응답)였다. 이들 기업이 내부적으로 제한하는 나이는 남성의 경우 평균 32세, 여성은 30세였다.

다음으로는 '성별'(29%), '거주지역'(27%), '전공'(23%), '결혼 여부'(20%), '인턴 등 경험'(19%), '자격증'(19%), '외모'(18%), '학력'(14%), '군필 여부'(11%), '학벌'(9%), '학점'(7%), '어학성적'(6%), '종교'(5%), '주량'(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인사담당자들은 이 같은 비공개 자격조건이 평균 42.6% 정도 당락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비공개 자격조건에 맞지 않아 탈락된 비율도 평균 41.5%에 달한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이런 자격을 비공개로 적용하는 이유에 대해 '절대적 기준이 아니라서'(51%, 복수응답), '내부적 인재 선발 기준이라서'(27%), '법적으로 금지된 조건이라서'(26%), '밝힐 필요가 없어서'(25%), '회사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서'(15%), ‘공개 시 지원자 감소가 우려돼서'(12%) 등을 꼽았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나이, 성별, 거주지 등은 직무 역량과 직접적인 관련이 적은 조건들"이라며 "이런 요소를 최대한 배제하고 직무 이해도나 관련 경험, 적성 등으로 지원자를 평가하는 것이 핵심인재를 뽑는 바람직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영화 '뺑반'에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캐스팅

공효진과 류준열·조정석이 영화 '뺑반'(가제)에서 호흡을 맞춘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드래곤·테디, 작년 작사·작곡 저작권료 수입 1위

빅뱅의 지드래곤과 프로듀서 테디가 지난해 대중음악 분야별 저작권료 수입 1위를 각각 차지...

이민호 기부 브랜드 '프로미즈', 입양대기아동 위한 캠페인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배우 이민호(31)가 2014년 고안해 활동 중인 사회공헌 기부...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