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급자 의료비 부담상한액, 120만원→80만원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6 18:03:55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내년 1월부터 의료급여 수급자의 연간 본인 부담상한액이 120만원에서 80만원으로 떨어지고, 자활급여 단가는 최대 8.2% 인상되는 등 기초생활보장 정책이 강화된다.

보건복지부는 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제55차 중앙생활보장위원회를 개최하고, 내년부터 2020년까지 시행되는 제1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제1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은 '국민최저선'을 보장하겠다는 목표 아래 부양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 기초생활 급여별 보장수준 강화, 자립·탈빈곤지원 확대 방안을 담고 있다.

내년도 정부 복지 정책 수급자 선정 기준점이 될 '기준 중위소득'이 올해보다 1.16% 인상됨에 따라 급여별 보상수준이 올라가는 가운데, 내년 1월부터는 의료급여 2종 수급자의 연간 본인부담상한액이 120만원에서 80만원으로 떨어진다.

정부는 최근 치매, 아동입원, 노인틀니 등에 대한 본인부담을 대폭 경감하고, 치매진단 검사비 및 난임 진료비에 건강보험을 적용해 기초수급자의 의료비 부담은 한층 줄어들 전망이다. 주거급여 중 임차급여는 내년부터 지역별로 2.9~6.6% 오른다. 집 자가수선을 위한 급여도 8% 인상된다.

생계급여는 올해보다 1.16% 인상된다. 교육급여는 초등학생에게 신규로 대학용품비를 지급하고, 중·고등학생 부교재비와 학용품비를 인상하는 등 보장을 강화된다.

1차 종합계획의 핵심 정책인 '부양의무제 폐지'는 지난 11월부터 시작됐다.

정부는 기초생활 수급신청가구와 부양의무자 가구 모두에 노인(만 65세 이상)이나 중증 장애인(장애등급 1∼3급)이 있으면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하고 생계·의료·주거급여를 지원하고 있다.

내년 10월에는 주거급여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다.

정부는 기술을 익혀 자립할 수 있게 하는 자활사업의 참여자에게 주는 자활급여를 내년에 최대 8.2% 인상한다. 자활근로 일자리는 4만5천개에서 4만6천500개로 늘린다.

아울러 '어금니아빠' 사건을 계기로 급여 부정수급 관리도 강화한다. 사회 통념상 수용하기 어려운 고액자산가 수급자에 대한 전수조사 등을 추진 중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중앙생활보장위원회에 보고된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 추진상의 미비점을 보완해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개선방향을 꾸준히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